군부대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강요 의혹… "포상 안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군부대에서 간부가 병사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주겠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군 장병들이 백신 접종을 받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뉴스1
군부대에서 간부가 병사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주겠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군 장병들이 백신 접종을 받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뉴스1
육군 3사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강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3사단 한 병사의 제보 글이 올라왔다.

그는 "처음 백신이 나왔을 때 희망과 미희망 인원을 조사했다"며 "제가 속한 중대의 백신 희망 비율이 중대 중 제일 낮았다"고 설명했다.

해당 병사에 따르면 이후 행정보급관이 해당 중대 인원들을 억압했다. 병사는 "중대 인원 전체를 모아 놓고 다른 중대, 대대 등 병사 백신 접종 비율을 내세웠다"며 "다른 중대는 80% 이상인데 저희 중대는 40%가 안 넘는다며 억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행보관은) 백신을 안 맞으면 병사들 임무 수행이 제한되고 중대는 누가 운영하냐며 생각을 바꾸라고 했다"며 "비희망 인원은 희망 인원과 다르게 훈련, 잠자리 등에서 무조건 마스크를 써야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해도 열심히 하지 않을 것 같다며 포상 휴가 목록에서도 제외된다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 병사는 부대에서 백신 접종을 하고 싶지 않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에 육군은 백신 접종은 장병의 개인 의사를 존중해 이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육군 관계자는 "이러한 점을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해 오해가 없도록 하겠다"며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고 해서 병영 생활 불이익을 받는 일은 없다는 점을 잘 안내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30세 이하 장병을 대상으로 각 부대가 접종 전 백신 희망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며 "해당 부대서 제기된 군 간부의 강요성 발언이 실제로 있었는 지에 대해선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