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철도병원 부지에 최고 34층 복합건축물 짓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 용산철도병원 부지에 설립될 건물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 용산철도병원 부지에 설립될 건물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용산철도병원 부지에 최고 34층 복합 건축물이 들어선다. 오랜 시간 방치됐던 옛 문화유산인 병원은 박물관으로 새롭게 활용된다.

서울시는 제9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용산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용산철도병원부지 특별계획구역 지정 및 세부개발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상지는 용산구 한강로3가 65-154번지 일대로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용산철도병원이 위치한 부지다. 1984년부터 중앙대학교 용산병원으로 이용되다 2011년 폐업한 후 지금까지 빈 건물로 방치돼왔다. 한강초·용산공고가 인접해 있으며 국제빌딩 주변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 아세아아파트 주택 건설 사업 등 개발 사업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 계획 결정에 따라 해당 부지에는 지하 6층~지상 34층 복합 건축물이 들어선다. 연면적 9만4000㎡ 규모로 공동주택 685가구, 근린생활시설, 문화 및 집회 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옛 문화유산인 용산철도병원은 용산역사박물관으로 조성된다. 종합 의료 시설 폐지 후 문화 시설을 신설하고 건물 저층부에는 박물관과 연계한 용도를 도입한다. 최상층에는 시민과 공유하는 전망 공간과 개방형 커뮤니티 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으로 발생하는 약 665억원의 공공기여는 ▲박물관 활용을 위한 용산철도병원 리모델링 및 수장고 설치(474억원) ▲어린이집 신축이전 및 풋살장 도입(111억원) ▲도로 신설(80억원) 등에 사용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용산철도병원이 역사·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활용되고 공공보행통로 주변에 배치한 연도형 상가와 쉼터 등으로 인해 저층부가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역사·문화·쇼핑이 어우러져 시민들이 자주 찾는 새로운 명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