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디니 머리 걷어찼던 이천수… 현역 축구심판 “저건 퇴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천수의 선수 시절 반칙성 플레이를 본 현역 축구심판 윤보희씨가 당황스러워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이천수의 선수 시절 반칙성 플레이를 본 현역 축구심판 윤보희씨가 당황스러워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은퇴한 전 축구국가대표 이천수의 전설적인 말디니 뒤통수 때리기 영상을 본 현역 축구심판이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최근 이천수는 유튜브에 현역심판에게 심판 강의를 받는 영상을 올렸다. 이천수는 2급 자격증을 지닌 윤보희 심판을 초대했다. 심판 자격증에 도전하는 이천수는 시험 관련해 질문들을 했고 윤 심판은 친절하게 답했다.

이후 윤 심판은 이천수가 선수 시절 상대편 선수에게 반칙을 했던 영상들을 보며 느낀 점을 말했다. 윤 심판은 2002년 한·일월드컵 16강 이탈리아 전 때 이천수가 말디니 머리를 걷어찬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이천수는 "그러면 안 되는데 형들도 다치고 솔직히 후반에 들어간 것 때문에 기분도 안 좋았다"며 "이탈리아 선수들이 무시를 해서 무언가를 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 심판은 "일단 저 행위 자체는 퇴장"이라며 "지금 경기 흐름이 너무 자연스러워서 못 봤으면 아무도 몰랐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밖에 윤 심판은 이천수가 선수 시절 심판에게 했던 과격한 행동들을 보며 놀라워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23:59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23:59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23:59 05/26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23:59 05/26
  • 금 : 1847.60상승 1.323:59 05/26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