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로 만든 슈퍼카 ‘카드보르기니’… 이게 굴러가? 경매서 ‘1100만원’에 낙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질랜드의 유명 유튜버가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본떠 종이 람보르기니를 만들어 화제다. /사진=트레이드 미 홈페이지 캡처
뉴질랜드의 유명 유튜버가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본떠 종이 람보르기니를 만들어 화제다. /사진=트레이드 미 홈페이지 캡처
뉴질랜드의 한 유명 유튜버가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본떠 종이 람보르기니를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 종이 람보르기니는 1100만원이 넘는 가격에 판매돼 더욱 화제를 모았다.

지난 26일(현지시각) 뉴질랜드 매체 NZ해럴드에 따르면 51만명이 구독하는 유명 유튜버 데이비드 존스는 최근 자신의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들었다. 그가 좋아하는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아반타도르 종이를 사용해 직접 만든 것.

존스는 이 종이 슈퍼카를 ‘카드 보드지’(판지)와 ‘람보르기니’를 합쳐 ‘카드보르기니’로 이름을 지었다. 카드보르기니의 제작에는 총 15일이 소요됐다.

존스는 나무 막대기로 차량 골격을 완성하고 판지로 몸체를 제작했다. 완성된 ‘카드보르기니’는 실제로 짧은 거리를 운행할 수 있었다.
유튜버 존스는 자신이 종이로 만든 '카드보르기니'를 경매에 내놨고 차는 약 1164만원에 낙찰됐다.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존스는 자신이 종이로 만든 '카드보르기니'를 경매에 내놨고 차는 약 1164만원에 낙찰됐다. /사진=유튜브 캡처
존스는 이 차를 경매에 내놨다. 그는 카드보르기니가 약 5만원 내외에 팔릴 것이라 예상했지만 132건의 입찰 끝에 약 1164만원에 낙찰됐다.

존스는 이 차의 판매 수익금 전액을 한 어린이 병원에 기부하기로 했다. 해당 병원은 14세 때 암투병을 하던 존스가 치료를 받았던 곳이다. 그는 “병원 의료진들은 정말 멋진 사람들이었고 나를 잘 돌봐줬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존스가 공개한 ‘카드보르기니’ 관련 제작 영상은 유튜브에서 지난 27일(한국시각) 기준 112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조희연
조희연 gmldus12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