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부 역할 전문' 배우 이숙, 상대배우 심부름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숙이 가정부 역할의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EBS 제공
이숙이 가정부 역할의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EBS 제공

배우 이숙이 가정부 역할을 맡으며 겪은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7일 방송된 EBS 1TV ‘인생이야기 파란만장’에서는 배우 이숙이 출연했다.

이숙은 “배우들은 선택받는 입장이다. 가정부 역할 시키면 해야 한다. 남의 일 같지가 않다. 가정부 역할, 사극에서도 가정부 주모 역할, 서민적인 역할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숙은 “쌍봉댁, 이천댁, 여주댁, 광주댁. 사극에서도 가정부 역할이고 주모 역할이고 서민적인 역할을 많이 했다”며 “가정부 역할이면 본인이 주인공이나 좋은 배역하면 무시하는 경우가 많았다. 심부름 시키고. 깔보고 은근히. 그런 설움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MC 이재용이 “배역이 아니고 실제 탤런트들 사이에서도?”라고 묻자 이숙은 “실제 가정부로 여기면서 약간 업신여기면서 무시하고 그런 게 많았다”고 답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8.93상승 5.8909:55 08/03
  • 코스닥 : 1039.68상승 1.8809:55 08/03
  • 원달러 : 1152.00상승 1.109:55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09:55 08/03
  • 금 : 73.28하락 0.6209:55 08/03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박완주 정책위의장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박완주 정책위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