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억 당첨됐어요" 미국, 접종 독려 '백신로또'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하이오주에 사는 한 여성이 백신을 맞고 100만달러(약 11억원)에 해당하는 백신복권에 당첨됐다. /사진=미국 NBC 뉴스화면 캡처
오하이오주에 사는 한 여성이 백신을 맞고 100만달러(약 11억원)에 해당하는 백신복권에 당첨됐다. /사진=미국 NBC 뉴스화면 캡처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도입한 백신 복권의 첫 당첨자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현지 언론은 오하이오주에 사는 한 여성이 백신을 맞고 100만달러(약 11억원) 백신 복권에 당첨됐다고 보도했다.

복권의 첫 당첨자는 22세의 아비게일 버겐스케다. 함께 당첨된 14세 소년 조지프 코스텔로라는 대학 학비 전액과 생활비를 지원받았다.

버겐스케는 "당첨 알림 전화를 받았을 때 정말 깜짝 놀랐다"며 "아직도 믿을 수 없고 정말 굉장한 밤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하이오주는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4주 동안 매주 한 차례씩 성인 1명과 청소년 1명을 대상으로 백신 복권 추첨을 하겠다고 밝혔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백신 복권을 도입하고 일주일도 되지 않아 백신을 맞은 16세 이상 주민이 33% 이상 빠르게 증가한 것.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주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접종자 중 1명에게 100만달러를 주는 것은 돈 낭비라며 내게 미쳤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는 것을 안다"라면서 "하지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진짜 낭비는 원하면 누구나 접종받을 수 있도록 백신이 준비됐는데도 코로나19로 목숨을 잃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하이오주에서 성공적인 결과가 나타나자 접종률이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는 미국 내 다른 주에서도 복권을 도입하기 시작할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