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우리카드 내일부터 '오픈뱅킹'… '마이페이먼트' 탄력받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5월31일부터 카드사의 오픈뱅킹 서비스가 시작된다/사진=이미지투데이
오는 5월31일부터 카드사의 오픈뱅킹 서비스가 시작된다/사진=이미지투데이
카드사가 코앞으로 다가온 오픈뱅킹 서비스 개시를 위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시중은행, 저축은행에 이어 후발주자로 시장에 뛰어드는 만큼 고객 확보를 위한 이벤트도 열었다. 업계에서는 이번 서비스가 신규사업 추진에 탄력을 줄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오는 31일부터 카드사의 오픈뱅킹 시대가 열린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앱)으로 자신이 보유한 모든 계좌를 조회하고 이체할 수 있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시중은행과 핀테크(금융기술) 기업을 시작으로 상호금융·증권사·우체국 그리고 카드사까지 확대됐다.

포문을 여는 건 신한·KB국민·우리카드로 31일부터 서비스에 들어선다. 이날부터 각 카드 앱을 통해 계좌 조회·이체 서비스가 가능하며 다음달부터 삼성·현대·롯데·하나·비씨카드 등이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먼저 서비스에 돌입하는 만큼 고객 선점을 위한 이벤트도 열렸다. 신한카드는 지난 28일까지 신한페이판 오픈뱅킹서비스에 사전등록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티콘을 지급했고, KB국민카드는 오는 30일까지 오픈뱅킹에 사전등록한 고객 10만명을 대상으로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제공할 계획이다. 여기에 '골드바'를 경품으로 내걸고 사전등록된 계좌 수에 따라 당첨확률이 높아지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번 서비스 개시가 향후 '마이페이먼트' 등 신규 사업 추진을 위한 첫 단추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마이페이먼트는 결제 자금이 없어도 거래 정보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다. 선불로 충전하는 절차 없이 소비자가 점포에서 결제를 할 때 마이페이먼트 사업자가 은행에 지급 지시를 해 은행이 소비자 계좌에서 바로 가맹점 계좌로 입금하는 구조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오픈뱅킹 서비스로 하나의 앱으로 여러 카드사 계좌를 조회하고 이체할 수 있어 고객 편의 개선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마이페이먼트 등 향후 서비스 정교화를 위한 기반 마련에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9.56상승 7.0310:31 07/28
  • 코스닥 : 1047.60상승 1.0510:31 07/28
  • 원달러 : 1154.10상승 410:31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0:31 07/28
  • 금 : 73.02상승 1.4310:31 07/28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 [머니S포토] 회의실 이동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 [머니S포토] 공정경쟁 '원팀' 뱃지 붙여주는 與 잠룡들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