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초고성능컴퓨팅 전략 발표… “2030년 세계 5위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스1

‘슈퍼컴퓨터’로 더 잘 알려진 초고성능컴퓨터 관련 산업과 생태계를 육성하기 위한 국가 전략이 나왔다. 2030년까지 초고성능컴퓨팅 강국을 도약한다는 목표다.

30일, 지난 28일 열린 제3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과기정통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국가초고성능컴퓨팅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1초에 100경번 연산하는 엑사급 컴퓨팅 시대로의 전환과 세계 각국의 기술안보 강화 및 국내 데이터·인공지능(AI) 수요 급증 등 패러다임 변화에 맞춰 10년간의 중장기 실행전략을 담았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2030년까지 초고성능컴퓨팅 세계 5위 달성을 목표로 24개 핵심기술에 대해 1위 대비 80% 이상의 기술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혁신전략은 ‘초고성능컴퓨팅 강국 도약으로 4차 산업혁명 대도약(퀀텀점프) 실현’을 비전으로 2030년까지 ▲컴퓨팅파워 세계 5위 ▲선도기술 24개로 확대 ▲신서비스 10개 창출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초고성능컴퓨팅 활용을 중점 육성할 ▲소재·나노 ▲생명·보건 ▲정보통신기술(ICT) ▲기상·기후·환경 ▲자율주행 ▲우주 ▲핵융합·가속기 ▲제조기반기술 ▲재난·재해 ▲국방·안보 등 10대 전략 분야를 설정했다.

먼저 초고성능컴퓨팅 활용 수요 급증에 대응해 국가 대표(플래그십) 초고성능컴퓨터로서 현재 세계 21위 수준인 국가센터 5호기(누리온)를 세계 5위급 수준의 6호기(2023년), 7호기(2028년)로 순차 교체·운영한다. 기상·국방 등 분야별 전문센터를 전략 분야와 연계해 2030년까지 10개 이상 지정해 관련 신규 인프라 확충을 지원한다. 국가센터·전문센터 등 국가 초고성능컴퓨팅 자원 간 연동체계를 구축해 공동활용도 강화한다.

국가초고성능컴퓨팅 전략기술 4대 포트폴리오 /자료=과기정통부
국가초고성능컴퓨팅 전략기술 4대 포트폴리오 /자료=과기정통부

정부는 ‘기술안보’를 넘어 ‘기술선도’ 목표로 중앙처리장치(CPU) 등 전략적 중요도가 높은 24개 핵심기술을 전략기술로 선정했다. 앞으로 이를 ▲처리기(프로세서) ▲플랫폼기술 ▲데이터 집약형 기술 ▲활용 기반 기술 등 4대 분야로 묶어 연구개발(R&D)에 집중투자한다. 현재 최고기술 대비 60~70% 수준인 기술력을 80% 이상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이렇게 확보된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2030년까지 엑사급 초고성능컴퓨터를 설계부터 제작·설치까지 독자 구축해 시스템 역량을 완성하고 완제품 시장 진입도 이뤄내는 것을 목표한다. 이런 성과가 국내 산업생태계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R&D사업 관련 기업을 초기부터 적극 참여시키고 기술사업화를 위한 초기시장 창출 및 기술 제공 등 지원도 확대한다.

초고성능컴퓨팅 기반 신 서비스 예시 /자료=과기정통부
초고성능컴퓨팅 기반 신 서비스 예시 /자료=과기정통부

혁신전략은 우수 연구자나 산업계 잠재 수요가 실제 활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국가 초고성능컴퓨팅 자원 50%를 10대 전략 분야에, 20%는 기업(지난해 기준 1.2% 수준)에 우선 제공한다. 보안체계 강화, 초고성능컴퓨팅 활용사업 확대, 혁신적 서비스 모델 발굴 등 수요자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전문화된 응용소프트웨어(SW) 개발 및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 초고성능컴퓨팅에 특화된 R&D 서비스 기업과 전문인력을 육성하는 등 전문성 기반의 개방형 활용 생태계도 구축할 방침이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초고성능컴퓨팅은 매우 도전적인 분야지만 과거 ICT 강국으로의 도약 경험과 세계 최고 수준의 반도체 역량 등을 바탕으로 모든 부처와 민·관이 한 팀이 돼 혁신전략을 체계적으로 이행해나간다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초고성능컴퓨팅 독자 기술력 확보 및 신 서비스 창출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어내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dhp@mt.co.kr  | twitter facebook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