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일본에 최후통첩… “고약한 놈들, 독도 표기강행시 올림픽 불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일본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사진=뉴스1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일본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사진=뉴스1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일본 정부에 최후통첩을 날렸다.  

정 총리는 지난 29일 충남지역 시·도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일본 정부를 '저 놈들'이라고 지칭하고 일본 정부를 향해 '고약하다'고 표현하는 등 강한 비판 목소리를 냈다.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재한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시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정 전 총리는 일본 측 지도가 수정되지 않으면 올림픽을 보이콧 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날(29일) 정 전 총리는 해당 사안에 대해 "'좋은 게 좋다'며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며 "일본이 좀 고약하지 않느냐, 치사하지 않느냐. 얼마든지 우리를 자극하지 않고도 올림픽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또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관련 판결을 문제삼으며 2019년부터 유지하고 있는 수출규제 조치를 언급하며 "원래 적국한테 전쟁 물자는 금수(禁輸)해도 생활 물자, 산업 물자는 금수하지 않는 것인데 어떻게 그걸 우리한테 금수하느냐, 나쁜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어 "말하기도 부끄럽지만 우리가 (일본에) 여러번 대화하자고 신호를 보냈는데, 가장 이웃국가에 대해 정상회담도 '전혀 안 된다'고 한다"며 "독도를 저 놈들이 빼앗아 가려고 하는 짓을 절대 용납 못한다"고 말했다. 

경우에 따라 '올림픽 보이콧'도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정 전 총리는 "계속해서 (해당 지도가) 개정이 안되면 국민의 동의 받아 올림픽 보이콧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물론 정치권에서도, 시민사회에서도 국민적 공감대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8일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재된 지도에 마치 일본 영토처럼 표시해둔 독도를 삭제하라는 한국측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3.81하락 10.6111:35 07/26
  • 코스닥 : 1056.63상승 1.1311:35 07/26
  • 원달러 : 1152.60상승 1.811:35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1:35 07/26
  • 금 : 72.25상승 0.8211:35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서욱 장관 "청해부대 장병 백신 접종에 관심·노력 부족"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