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고춧잎, 파슬리·셀러리보다 항산화·생리활성 성분 풍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전경. / 사진제공=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고춧잎에 항산화 작용으로 염증 억제 및 면역력 회복에 도움이 되는 성분이 파슬리나 셀러리 같은 서양채소보다 더 많이 함유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년 동안 도내 유통 중인 채소류 27품목을 대상으로 항산화물질인 ‘아피제닌’과 ‘루테올린’ 함유량을 조사했다.

아피제닌과 루테올린은 식물유래 생리활성성분 및 대표 항산화물질인 플라보노이드의 일종으로 암세포의 성장 저해 등 여러 생리활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7품목 가운데 참나물, 쑥, 깻잎 등 8품목에서 아피제닌이 검출됐다. 이 중 고춧잎은 100g당 1.72mg으로, 두 번째로 함유량이 많은 파슬리(0.67mg/100g)의 2.5배 이상이었다. 셀러리에서도 함유량이 0.44mg/100g만 확인됐다.

루테올린은 적상추, 쑥갓 등 11품목에서 검출됐다. 마찬가지로 고춧잎이 가장 함유량(2.93mg/100g)이 많았으며, 민들레잎(0.59mg/100g)의 약 5배였다. 서양채소인 셀러리는 0.55mg/100g, 파슬리는 0.02mg/100g로 각각 나타났다.

이밖에 셀러리의 부위별 함유량을 확인한 결과, 줄기보다 잎에서 더 수치가 높게 나타났다.

연구 결과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서양채소보다 국내에서 주로 섭취하는 채소에 식물성 유용성분이 더 많이 함유됐음을 밝혀냈다”며 “고춧잎이 도민 건강에 도움이 되는 우수한 채소로 많이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2.99상승 6.809:56 06/24
  • 코스닥 : 1011.33하락 5.1309:56 06/24
  • 원달러 : 1137.70보합 009:56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09:56 06/24
  • 금 : 73.43상승 0.9109:56 06/24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