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흡연율 역대 최저 기록… 코로나19가 원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서울 성인 흡연율이 역대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담배 광고 규제와 판촉 금지 등을 통해 흡연율 감소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서울 성인 흡연율이 역대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담배 광고 규제와 판촉 금지 등을 통해 흡연율 감소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서울 성인 흡연율이 역대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앞으로도 서울시는 담배 광고 규제와 판촉 금지 등을 통해 흡연율 감소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세계 금연의 날인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사회건강조사에서 서울시 성인 남성 흡연율은 역대 가장 낮은 28.9%로 조사됐다. 흡연율이 3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성인 여성 흡연율도 15.5%로 역대 최저다. 지난해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흡연율 역시 역대 가장 낮은 3.4%로 급감했다.

흡연율 감소는 코로나19 확산과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건강행태 변화'를 조사한 결과 흡연자 27.7%가 흡연량 또는 흡연 빈도가 줄었다고 응답했다.

질병관리청은 현재 65세 이상과 흡연자 등을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관리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중증질환이나 사망에 이르게 하는 위험요인으로 흡연을 추가했다.

서울시는 올해 초 뉴욕·런던·파리 등 세계 50여개 도시가 활동하는 '블룸버그 건강도시 파트너십' 참여 협약을 체결했다. 향후 블룸버그재단의 지원으로 WHO와 바이탈재단과 협력해 무분별하게 노출되는 소매점 담배 광고처럼 청소년과 비흡연자의 흡연을 유발하는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담배광고 규제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중점 사업은 ▲권역별 소매점 담배광고 현황 조사 ▲담배광고 자율규제 모범시범 매장 설치 ▲흡연 유해환경 개선과 담배광고 규제 필요성에 대한 대시민 인식조사 ▲담배광고 규제 홍보·캠페인 등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코로나19 지속 상황에서 세계 금연의 날을 계기로 많은 흡연자가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위해 금연을 결심하기 바란다"며 "변화하는 흡연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금연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9.91상승 4.9512:17 06/18
  • 코스닥 : 1013.94상승 10.2212:17 06/18
  • 원달러 : 1131.60상승 1.212:17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2:17 06/18
  • 금 : 72.35하락 0.4312:17 06/18
  • [머니S포토] 노형욱 "광주 건물붕괴 사고 송구스럽게 생각"
  • [머니S포토] 청년 창업가들과 만난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투신 시민구한 환일고3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 시장 표창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 [머니S포토] 노형욱 "광주 건물붕괴 사고 송구스럽게 생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