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 위원에 위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준 고양시장이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에 위촉됐다. /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이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에 위촉됐다. /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이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에 위촉됐다. 

고양시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대통령 소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에서 이재준 고양시장이 공정전환 분과위원으로 위촉장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이재준 시장은 “공동위원장 김 총리께서 강조하신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누구도 배제되거나 낙오되지 않는 ‘공정한 전환’을 이루도록 위기감을 갖고 실타래를 풀어갈 것”이라며 “인식이 부족한 상태에서 갈등비용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실행력을 갖춘 기초지자체로서 역할을 고민하고 추진해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 29일 출범한 2050 탄소중립위원회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민간전문가 윤순진 서울대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당연직 정부위원 18명, 기업계·학계·시민단체 등에서 위촉된 민간위원 77명 까지 모두 97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 기후변화 ▲ 에너지혁신 ▲경제산업 ▲ 녹색생활 ▲ 공정전환 ▲ 과학기술 ▲ 국제협력 ▲국민참여 등 8개 분과위원회별로 정책과제를 논의하고 시행 방안을 마련한다. 

기존 기후변화 대응 관련 유사한 기능을 수행하는 녹색성장위원회, 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특별위원회 등 3개 위원회를 통합해 모든 영역의 탄소중립 정책을 마련하고 이행을 주도하게 된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2020년 고양시 기후변화대응 조례를 제정하며 92개 세부사업별 온실가스 감축 이행실태 점검을 규정하는 등 전국 기초지자체보다 2년 앞서 2050년 탄소중립사회 조성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지난해 10월에는 242개 단체 7337명이 연대해 발족한 탄소중립시민실천연대와 손잡고 시민과 함께 실현하는 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탄소중립 의지를 국제사회에 표명하고 저탄소녹색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를 선언하고 유치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이러한 노력들을 인정받아 지난 1월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 4기 회장도시로 고양시가 선출돼 탈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이끌고 있다. 

국가의 에너지기본계획 및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해 자치단체장 간 교류하며 공동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설립된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는 2016년 12월 창립 이후 미세먼지, 기후변화 위기 대응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