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첨단소재, 세화IMC 신규 경영진 후보 공개… 전기차 관련 사업 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EV 첨단소재는 전기차 관련 사업을 확장하며 인수를 진행하고 있는 세화IMC의 임시 주주총회 소집과 동시에 신규 선임될 경영진에 대한 청사진을 31일 제시했다./사진=뉴스1
EV 첨단소재는 전기차 관련 사업을 확장하며 인수를 진행하고 있는 세화IMC의 임시 주주총회 소집과 동시에 신규 선임될 경영진에 대한 청사진을 31일 제시했다./사진=뉴스1
EV 첨단소재는 전기차 관련 사업을 확장하며 인수를 진행하고 있는 세화IMC의 임시 주주총회 소집과 동시에 신규 선임될 경영진에 대한 청사진을 31일 제시했다.

사내이사에는 LG이노텍에서 사업기획 부문을 맡아 인도네시아 법인장을 역임하고 전장 부품 사업부 상무를 지냈던 황응연 상무와 LG전자 LPD홍콩 등에서 재무를 담당했던 재무 전문가 권익기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이 신규 사내이사로 합류한다.

사외이사는 서울남부지검 검사를 시작으로 예금보험공사 금융부실책임조사 본부장을 역임한 법무법인 동인의 안영규 변호사,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 부이사장을 거친 덴토스 리 법률사무소의 최홍식 상임고문, 법무부 창조경제혁신센터 법률 자문을 맡고 있는 강혜미 변호사, 우일회계법인의 파트너인 이대웅 회계사 등 4인의 선임 안건이 상정될 예정이다. 감사 후보로는 공인회계사 출신의 법무법인 명재 파트너 변호사 원영재 변호사가 올랐다.

감사에는 공인회계사 출신의 법무법인 명재 파트너 변호사 원영재 변호사가 선임됐다.

EV첨단소재 관계자는 “신규 이사진은 세화IMC를 글로벌 최고 기업으로 견인해줄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며 “선임된 이사진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혁신적이고 전문성 있는 기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세화IMC의 인수 잔금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이 수립돼 있으며 넥스턴바이오사이언스로부터 전환사채(CB) 150억원을 조달 받아 자금 안정성을 확고히 했다”고 덧붙였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