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계 신화' 배민 김봉진 의장, 고향 완도에 16억7000만원 상당 PC 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31일 고향 완도의 (재)장보고장학회에 태블릿PC 1838대를 기부했다. 이날 전달식은 김봉진 의장을 대신해 부친 김옥준씨(가운데)가 참여했다./완도군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31일 고향 완도의 (재)장보고장학회에 태블릿PC 1838대를 기부했다. 이날 전달식은 김봉진 의장을 대신해 부친 김옥준씨(가운데)가 참여했다./완도군
배달의 민족 창업주인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고향인 전남 완도군에 태블릿PC 1838대를 기부했다.

31일 완도군에 따르면 이날 열린 완도군민의 날 행사에서 '완도 군민의 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 의장은 행사를 마친 후 (재)장보고장학회에 16억7000만원 상당의 태블릿PC 1838대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은 김 의장을 대신해 부친 김옥준씨가 참석했다. 완도군은 이번 태블릿PC를 급속도로 변화하는 정보화 시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관내 중·고등학생들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부친 김씨는 "군민의 상을 수상하게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완도를 위한 뜻깊은 일을 생각해 학생들이 공부하기에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고, 훌륭한 인재로 성장해 완도 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김 의장의 인사말을 전달했다.

장보고장학회 이사장인 신우철 완도군수는 "통 큰 기부를 하고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신 김봉진 의장에게 깊이 감사하다"며 "학생들이 공부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장학사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완도 소안면 출신의 김봉진 의장은 2010년 자본금 3000만원으로 우아한형제들을 창립하고 이후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을 중심으로 사업을 넓혀 10여년 만에 기업 가치를 약 4조7000억원으로 성장시킨 한국 스타트 업계의 신화적 인물이다.
 

완도=홍기철
완도=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