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서울 집값 0.4% 상승… 규제완화 기대감에 재건축 매수세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5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 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0.40% 상승했다. /사진=뉴스1
1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5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 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0.40% 상승했다. /사진=뉴스1
2·4 공급대책 발표 두 달 연속 상승폭이 둔화했던 서울 집값이 다시 강세다.규제 완화 기대감에 재건축 단지 위주로 매수세가 증가하면서 집값 오름폭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1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5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 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전월(0.35%)보다 오름폭이 0.05%포인트 확대돼 0.40% 상승했다.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 0.48%, 연립 0.25%, 단독 0.39% 상승률을 나타냈다.

서울 집값은 2·4 공급대책 발표 후 3월 0.38%, 4월 0.35% 등 두 달 연속 상승 폭이 줄며 진정되는 듯 했으나 지난달 다시 상승폭이 커졌다. 한국부동산원은 "서울은 규제 완화 기대감이 있는 재건축 단지 위주로 매수세가 증가하며 가격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강남권에서는 재건축 단지, 상대적으로 저평가 인식이 있는 중대형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구(0.60%)는 압구정·도곡동, 서초구(0.59%)는 반포·서초동, 송파구(0.53%)는 잠실·가락동 위주로 가격이 올랐다.

강북권에서는 개발호재가 있는 중저가 단지 위주로 가격이 상승했다. 노원구는 재건축 기대감에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인 0.76%를 기록했다. 도봉구(0.57%)는 창동 역세권 주요단지 위주로, 마포구(0.38%)는 공덕동을 중심으로 상승폭이 올랐다. 중구(0.20%)와 종로구(0.18%)는 구축 위주로 매수문의가 감소하며 지난달 대비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전국 기준 주택종합 매매가격은 0.70%로 전월(0.71%) 대비 상승폭이 소폭 축소됐다. 수도권(0.91%→0.86%)과 세종(0.45%→0.22%)은 상승폭이 축소됐으나 서울을 비롯해 5대 광역시(0.65%→0.72%), 8개도(0.43%→0.45%)는 확대됐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