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3개월에 한 번 맞는 탈모 치료 주사제 개발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웅제약은 2일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개발·생산·판매를 위한 3자 간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은 2일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개발·생산·판매를 위한 3자 간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은 2일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개발·생산·판매를 위한 3자 간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MOU로 3사는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개발에 협력한다. 대웅제약은 임상 3상·허가·판매를 담당한다.

인벤티지랩은 전임상·임상 1상·제품생산 지원 업무를 맡고 위더스제약은 제품생산을 전담한다. 현재 임상시험에 쓰일 약물이 모두 생산을 마친 상태로 3사는 오는 7월부터 호주에서 1상을 시작해서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한다.

장기지속형 주사제는 매일 약을 먹을 필요 없이 최대 3개월에 한 번만 주사를 맞으면 돼 간편하다. 특히 탈모치료제를 복용할 때는 약사 지시에 따라 정해진 양을 제때 복용하는 이른바 '복약순응도'가 중요한데 장기지속형 주사제로 탈모치료제를 투약하면 편리함과 함께 안정적인 효능도 담보할 수 있다. 병원을 방문해 투약하는 제제 특성상 오·남용과 부작용 위험도 적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두 파트너사와 협력할 수 있어 든든하다"며 "장기지속형 탈모치료제를 개발함으로써 매일 탈모약을 복용해야 하는 탈모인들의 불편을 덜겠다"고 말했다.

김주희 인벤티지랩 대표는 "인벤티지랩의 플랫폼 기술이 두 경쟁력 있는 회사와 협업을 통해 가치를 인정받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3사 협업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성대영 위더스제약 대표는 "기술력을 필두로 생산, 판매의 삼박자가 균형을 맞추게 되어 3사가 윈-윈 할 수 있게 됐다"며 "장기지속형 탈모주사제 성공을 통해 동반성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51하락 6.7114:29 05/26
  • 코스닥 : 872.97상승 0.2814:29 05/26
  • 원달러 : 1268.60상승 414:29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29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29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