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물질 불법취득하고 허위신고한 기관들"… 질병청, 보톡스균 관리체계 뜯어 고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러물질 불법취득하고 허위신고한 기관들"… 질병청, 보톡스균 관리체계 뜯어 고친다

질병관리청이 보툴리눔톡신(대표제품 보톡스) 균주 관리가 부실하다고 판단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보툴리눔균은 페스트균, 에볼라 바이러스 등과 함께 생물테러 이용 가능성이 있는 '생물테러감염병병원체'로 분리된다. 그만큰 취급기관에게는 강력한 보안관리 의무가 부여되는 물질이다.

질병관리청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정보원과 함께 보툴리눔균 보유 24개 기관을 대상으로 관리실태 일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2020년12월2일부터 12월11일까지 24개기관 대상 서면조사, 2021년2월3일부터 3월4일까지 11개 기관 대상 현장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점검항목은 균 보유허가, 균 분리신고 및 이동 신고, 보유・제조 신고 등 감염병예방법, 생화학무기법 위반여부와, 실험노트 상세본, 균 분리자 면담, 균 특성 분석 여부 및 결과, 기관 보안시스템 운영 현황 등이었다.

조사결과 균주 출처 및 특성분석, 균 취급자 보안관리, 균주 불법 취득, 허위 분리신고 의심사례 등 관리 미흡사항이 확인됐다.

일부 취급자 이직을 통해 균주 탈취 의혹이 제기됐으나 취급자 리스트 및 이직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는 문제점이 드러났다.

취급자 정의 및 범위와 범죄경력 등 결격사유에 대한 규정이 없는 관리 사각지대도 존재했다.

심지어 보톡스균 연구개발 전 과정을 기록하는 연구노트 등 기록작성 및 관리 의무화 규정마저 없었다고 질병청은 지적했다.

질병청은 "균 분리 사실여부 확인을 위해 현장조사를 실시한 7개 기관 중 5개 기관은 일자별, 실험과정별 실험노트 미 작성, 2개 기관은 실험노트 부재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국내에서 부리된 것으로 신고된 일부 기관 균주는 미국 분리 균주와 유사성(유전자 서열 일치도)이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청은 유사성이 99.99% 이상이라고 덧붙였다.

질병청은 보복스균 출처 경위를 파악하던 중 병원체 안전관리와 관련한 감염병예방법, 유전자변형생물체법 위반 의심사례도 확인했다.

이동 신고 위반 의심사례가 2건, 유전자변형생물체 개발·실험 승인 위반 1건, 허위 분리신고 의심사례 1건 등 총 4건이다.

질병청은 관계부처 및 국회와 협의해 생물테러감염병 병원체 실험기록, 취급자 관리 및 생물테러감염병병원체 자료(DB) 구축을 위한 균주 제출 의무화 등 관계 법령을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정은경 청장은 "사람에게 치명적인 신경독소를 만들어내는 보톡스균은 생물테러, 사고에 의해 유출시 국민 건강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이번 조사로 확인된 생물테러감염병병원체 관리 체계 미비점을 보완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