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공공근로노인 “개가 더럽힌 벤치 치워달라”… 견주 “근무 태도 왜 이래?”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0대 여성 노인공공근로자가 공원 벤치를 더럽힌 대형견의 견주에게 주의를 줬다가 오히려 면박을 당하는 일이 생겼다. 사진은 기사에 언급된 시바견종과 아키견 모습. /사진=뉴스1(독자 제공)
80대 여성 노인공공근로자가 공원 벤치를 더럽힌 대형견의 견주에게 주의를 줬다가 오히려 면박을 당하는 일이 생겼다. 사진은 기사에 언급된 시바견종과 아키견 모습. /사진=뉴스1(독자 제공)
경기 양주의 한 공원에서 80대 여성 노인공공근로자가 벤치를 더럽힌 대형견의 견주에게 주의를 줬다가 견주에게 근무 태도를 지적 당하는 일이 일어났다. 해당 견주는 시청에 민원을 제기해 노인에게 사과까지 받았다. 

3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최근 양주 옥정호수공원의 한 벤치에서 50대로 보이는 견주 A씨와 ‘시바견’과 ‘아키다견’ 종으로 알려진 대형견 2마리가 함께 쉬고 있었다.

이때 공원 일대의 환경정화 등을 담당하는 노인공공근로자 B씨(80대)가 견주에게 “개의 입마개를 왜 안 했느냐”며 “벤치는 사람이 앉는 곳인데 개들의 발에 진흙이 묻었으니 잘 닦아달라”고 요청했다. 당시 비가 내린 직후라 개들의 발에는 진흙이 묻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B씨가 어깨에 두르고 있던 ‘환경지킴이봉사단’ 등이 적힌 띠를 확인했다. 이후 양주시청에 “노인들 교육을 똑바로 시켜라”, “노인들의 근무 태도가 별로다”, “노인들이 잡담한다”는 식의 민원을 제기했다.

이 외에도 A씨는 “우리 개들을 지적한 그 노인으로부터 사과를 받아야겠다”며 “그 장소로 데려와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시는 노인봉사단을 관리하는 위탁기관에 민원 처리를 위해 사과할 것을 부탁했고 결국 B씨는 옥정호수공원 벤치로 가서 A씨에게 사과했다.

하지만 며칠 뒤 이 공원에서 또 다른 환경지킴이봉사단 소속 노인들이 A씨에게 “개똥을 치워달라”고 요청했다. A씨의 남편 C씨는 “노인들 교육 잘 시켜라”라며 항의했다.

이에 공공근로노인들은 지난 2일 시에 민원을 내고 “공원에서 입마개를 안 하고 개똥도 제대로 안 치우고 사람들이 앉는 벤치에 큰 개를 앉히는 견주가 있어 지적했더니 적반하장으로 화를 냈다”며 “견주가 큰 개들의 힘을 감당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시바견과 아키다견이 입마개 견종은 아니지만 펫티켓을 준수해달라고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