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세계 첫 청록수소 생산' 美모놀리스에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모놀리스 네브래스카 생산시설. /사진=SK
미국 모놀리스 네브래스카 생산시설. /사진=SK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사인 SK가 세계 최초로 청록수소 대량 생산에 성공한 미국 모놀리스에 투자한다고 3일 밝혔다.

SK에 따르면 모놀리스는 수소사업 전략적 파트너로 SK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높이 평가했으며 SK㈜는 리딩 투자자로서 모놀리스 이사회 의석도 확보했다.

이번 투자에는 미국 최대 발전·신재생에너지 개발회사인 넥스트에라 등도 참여했다.

SK는 모놀리스의 요청에 따라 투자 금액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 따르면 SK의 투자 규모는 수백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네브래스카주에 위치한 모놀리스는 2012년에 설립됐으며 독자 개발한 반응기에 천연가스를 주입한 뒤 열분해하는 방법으로 고순도의 청록수소와 고체탄소를 생산하는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청록수소는 메탄이 주성분인 천연가스를 고온 반응기에 주입해 수소와 고체탄소로 분해해 생산되는 수소다.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아 블루수소, 그린수소와 함께 친환경 청정 수소로 분류된다.

청록수소는 블루수소 생산에 필수적인 탄소 포집·저장 공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고 그린수소에 비해 적은 전력량으로도 생산이 가능하기 때문에 블루수소에서 그린수소로 넘어가는 전환 과정의 전략적 대안으로 가치가 크다고 SK는 설명했다. 

신재생에너지 공급 안정성 확보와 수전해 기술 상용화 등 그린수소 양산에 많은 시간 소요가 예상된다는 점도 청록수소에 대한 기대를 높이는 요인이다.

모놀리스는 지난해 6월 세계 최초로 청록수소 양산 공장을 완공했으며,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상업화 단계에 접어든 공정 기술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모놀리스는 지속해서 청록수소 생산시설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모놀리스는 청록수소 생성 과정에서 타이어·기계용 고무부품 필수 원료인 카본블랙 등 친환경 고체탄소도 부가적으로 생산한다. 최근 탈탄소를 추진 중인 글로벌 타이어업계를 중심으로 친환경 고체탄소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어 향후 높은 수익도 기대된다고 SK는 분석했다. 

SK는 이번 투자로 수소 사업 가치사슬(밸류체인)에 청록수소 포트폴리오를 추가해 청정 수소 리더십을 확보하고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작년 말 그룹 차원의 수소사업 전담 조직을 신설한 SK는 관계사 역량을 결집해 오는 2025년까지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을 구축해 글로벌 1위 수소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의 부생수소를 활용해 오는 2023년부터 약 3만톤 규모 액화 수소를 생산하고 2025년부터 친환경 청정수소 25만톤을 추가로 생산하는 등 총 28만톤 규모의 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글로벌 수소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수소 분야 기술 확보 경쟁도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며 "SK는 모놀리스 투자로 당장 상업화가 가능한 청정 수소 원천기술을 확보했으며 장기적으로 그린수소 포트폴리오를 한발 앞서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