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아무 데나 차 세워" 항의에 격분… 둔기로 20대 위협한 50대 경찰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운전 중 시비가 붙은 운전자를 쫓아가 둔기로 위협한 택시기사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운전 중 시비가 붙은 운전자를 쫓아가 둔기로 위협한 택시기사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운전 중 시비가 붙은 운전자를 쫓아가 둔기로 위협한 50대 택시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는 20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특수협박 혐의로 택시기사 A씨(50대)를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1시30분쯤 전주시 송천동 한 도로에서 B씨(20대)를 향해 욕설과 함께 둔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손님을 내려주려고 차를 정차 했다. 그러자 A씨 뒤를 따르던 차량을 운전한 B씨는 A씨에게 “아무 데나 차를 세워도 되느냐”고 항의한 뒤 다시 차를 몰았다. 이에 A씨는 B씨 차량을 500여m 쫓아간 뒤 택시 트렁크에서 둔기를 꺼내 위협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