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아도 방어 능력 얼마나 지속되는지 몰라"… 당국, 조사 나선다 (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얀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항체 유지 기간이 짧아 추가 접종해야 한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정부가 관련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사진=로이터
얀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항체 유지 기간이 짧아 추가 접종해야 한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정부가 관련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항체 유지 기간이 짧아 추가 접종해야 한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정부가 관련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3일 코로나 정례브리핑에서 "얀센 백신은 물론이고 코로나 백신의 경우 개발 기간이 그리 길지 않아 현재 항체 유지 기간에 대해선 사실상 불명확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 백신 접종 후 6개월 이상 항체가 지속한다"면서 "이 시간이 지나 중화항체 등 방어력이 얼마나 지속하는지 확인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코로나가 계절성 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지면서 예방백신 접종도 독감처럼 주기적으로 맞아야 한다는 전망이 현재 유력하다. 하지만 추가 접종이 필요한지, 어느 시점에 주사를 맞아야 하는지 알려진 바 없다. 이를 확인하려면 실제 접종 후 추적 관찰을 진행해야 하는데, 아직 데이터가 충분치 않기 때문이다.

기존에 맞은 것과 다른 백신을 접종하는 '교차 접종'에 대해서도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국내에서 일단 아스트라제네카 1회 접종과 화이자 2회 접종에 대한 교차 접종 연구는 진행 중이다.

권 부본부장은 "교차 접종에 이어 추가 접종까지 관련 연구 예산이 다음 주 쯤이면 확보될 것"이라며 "추가 접종할 백신의 조성, 교차 접종의 가능성까지도 모두 염두에 두고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선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순차 이뤄지고 있다. 두 백신 모두 2회 접종해야 한다. 얀센 백신만 1회 접종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받았다.
 

  • 0%
  • 0%
  • 코스피 : 2622.71상승 2.2713:07 05/18
  • 코스닥 : 869.29상승 3.3113:07 05/18
  • 원달러 : 1271.30하락 3.713:07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3:07 05/18
  • 금 : 1818.20상승 4.713:07 05/18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