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132명, '독도 일본령' 표기한 도쿄올림픽조직위 규탄 결의안 발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혜련 민주당 의원(오른쪽에서 네번째)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의 일본 영토 지도 내 독도 표기 규탄 결의안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뉴스1
백혜련 민주당 의원(오른쪽에서 네번째)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의 일본 영토 지도 내 독도 표기 규탄 결의안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뉴스1
국회의원 132명이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에 항의하며 규탄 결의안을 발의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측의 행위는 스포츠에 정치를 끌어들이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는 올림픽 정신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도발 행위로 보고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본 영토 내 독도 표기는 대한민국의 영토 주권을 침해하는 행위로서 한·일 양국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올림픽이 추구하는 평화로운 사회 건설과 인류 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따라서 대한민국의 독도 영유권을 침해하려는 시도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응해나가는 동시에 스포츠에 정치를 끌어들이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는 올림픽 정신을 부정하려는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반대할 것임을 선언하며 국회의원 132인과 함께 결의안을 발의하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그는 "독도가 대한민국의 고유한 영토라는 사실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이미 증명된 것인데 일본만이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화하려고 도발을 지속하고 있다"며 "일본은 전쟁을 일으켜 무수한 인명을 살해하고 세계 평화를 파탄낸 것에 대해 철저히 반성해야 하며 현재도 일본은 독도 영유권 등 왜곡 주장을 통해 이를 일본 국내 정치에 활용하고자 하는 악습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2018년 평창올림픽 때 일본 정부 항의로 국제올림픽위원회가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 사용을 삭제 권고한 것을 언급했다. 당시 우리 정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 권고를 받아들였다.

기자회견 후 백 의원은 기자들에게 "6월 안에 결의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키고 IOC에 (서한을) 정식으로 접수해 한국의 뜻을 명백히 알리겠다. 여러 활동을 통해 이 문제가 바로잡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IOC에 직접 찾아가는 방법까지 생각할 수 있고 특단의 조치도 생각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백 의원은 보이콧은 최후의 수단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 설득 작업이 남았다고 언급했다.

백 의원은 해당 결의안 발의에 여야를 가리지 않고 동의했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622.88상승 2.4413:26 05/18
  • 코스닥 : 870.12상승 4.1413:26 05/18
  • 원달러 : 1271.00하락 413:26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3:26 05/18
  • 금 : 1818.20상승 4.713:26 05/18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