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만호 무신사 대표 사임… "남녀 쿠폰 차별 책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기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의 창업자인 조만호 대표가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고 3일 밝혔다. /사진제공=무신사 뉴스룸
인기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의 창업자인 조만호 대표가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고 3일 밝혔다. /사진제공=무신사 뉴스룸
인기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의 창업자인 조만호 대표가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 특정 고객 대상으로 할인 쿠폰 발행과 이벤트 이미지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이유에서다. 현재 무신사는 후임자 선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고, 이른 시일 내에 신임 대표를 결정할 방침이다. 

조만호 대표는 3일 무신사 임직원에게 보낸 ‘20년을 마무리하려 합니다’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통해 "특정 고객 대상 쿠폰 발행과 최근에 있었던 이벤트 이미지 논란으로 무신사에 실망한 고객분들과 피해를 입은 입점 브랜드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통감하며 20년 전 처음 무신사를 만든 이후 지금까지 유지해 온 운영자와 대표의 자리를 내려놓는다"고 사퇴의 이유를 전했다. 

앞으로 조 대표는 사임 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이사회 의장으로서 역할을 수행한다. 무신사 스토어 운영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해외 사업을 포함한 회사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한국 패션 브랜드의 성장을 위한 지원 활동에 주력할 예정이다. 

조 대표는 "무신사 운영의 최종 책임자로서 결자해지를 위해 책임을 지고 대표의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저는 이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일선에서 물러나지만, 여러분들께서는 우리가 지금까지 가져왔던 입점 브랜드의 성공을 돕고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드린다라는 목표를 잊지 않고 서비스를 이어가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 대표는 "이제는 무신사에 전체 조직의 관리와 사업 전반의 관장까지 더 뛰어난 역량을 가진 새로운 리더가 필요한 시점이 된 것 같다"며 "무신사 대표로서 제 개인의 임무는 여기서 마치고 회사와 관련된 업무는 모두 내려놓지만, 중장기적으로 성장 가능성 높은 신생 브랜드를 발굴하고 한국 패션 브랜드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에서 저의 역할을 찾아보려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무신사는 2001년 조만호 대표가 고등학교 3학년 시절에 시작한 '무진장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이라는 커뮤니티에서 출발했다. 이후 길거리 패션과 스타일 트렌드를 소개하는 무신사 매거진을 발행했고, 2009년 무신사 스토어로 성장했다.

2013년 100억 원에 불과했던 무신사 스토어 거래액은 7년 만에 120배로 늘어나 지난해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