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단 운동복에 독도를… IOC도 규제 못할 것" 이색 제안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단이 입는 모든 운동복에 독도를 새긴 지도를 넣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주경기장 오륜기 모습. /사진=뉴스1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단이 입는 모든 운동복에 독도를 새긴 지도를 넣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주경기장 오륜기 모습. /사진=뉴스1

도쿄올림픽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지도를 내걸어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도쿄올림픽을 '독도올림픽'으로 만들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은 4일 "도쿄올림픽을 독도올림픽으로 규정하고 일본제국주의에 피해를 입은 모든 나라와 연대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우리 선수단의 모든 공식 홍보물과 운동복, 운동기구 등에 독도를 새긴 지도를 넣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도쿄올림픽 보이콧보다는 일본의 얕은 잔꾀를 세계에 알리고 독도에 대한 인식을 바로잡을 기회로 삼자는 것.

그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이를 규제할 명분도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IOC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에 그려진 독도를 일본이 문제 삼자 '중재'에 나서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빼도록 한국 정부를 노골적으로 압박한 바 있다.

김 이사장은 "도쿄올림픽을 일본제국주의의 연장으로 단정해야 한다"면서 "우리의 한 단계 격 높은 현명함으로 잔꾀를 부린 일본과 IOC의 처사를 세계적 조롱거리로 만들자"고 주장했다.

그는 "현명하고 재미있게 독도의 주인으로서 이번 도쿄올림픽을 '한민족의 배짱'으로 맞이하자"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224.95하락 29.4723:59 07/26
  • 코스닥 : 1047.63하락 7.8723:59 07/26
  • 원달러 : 1155.00상승 4.223:59 07/26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3:59 07/26
  • 금 : 71.59하락 0.6623:59 07/26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2021 세법개정안' 브리핑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대권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