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어르신 신분증에 '접종증명 스티커' 붙일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바일 앱 사용에 익숙지 않은 어르신을 위해 이달 말부터는 신분증에 '접종증명 스티커'를 부착해 증명서를 대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부겸 국무총리(사진)는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모바일 앱 사용에 익숙지 않은 어르신을 위해 이달 말부터는 신분증에 '접종증명 스티커'를 부착해 증명서를 대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부겸 국무총리(사진)는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모바일 앱 사용에 익숙지 않은 어르신을 위해 이달 말부터는 신분증에 '접종증명 스티커'를 부착해 증명서를 대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부겸 국무총리(사진)는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예방접종을 마치신 분들을 위해 다양한 증명수단을 제공할 것"이라며 "오늘은 제가 직접 '접종 배지'를 달고 나왔고 이 배지 자체가 증명력을 갖는 건 아니지만, 함께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자랑스러운 훈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서로 빌려줄 수 있기 때문에 이 자체로는 증명력은 없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지 100일이 지났다"며 "어제까지 전체 국민의 14.8%에 해당하는 760만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60세 이상의 접종 예약률도 80.7%로 당초 기대치를 초과했다"고 전했다.

이어 "상반기 예방접종의 목적은 고령층 보호인 만큼 아직 예약을 하지 않았더라도 60세 이상 국민들께서는 6월19일까지 잔여백신을 먼저 맞을 수 있다"며 "근처 병원에 전화하셔서 예비명단에 등록하거나 네이버와 카카오앱으로 당일 잔여백신을 예약해서 접종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어제 새벽 미국에서 얀센 백신 101만명분이 도착했다. 한미동맹의 확고함을 행동으로 보여준 사례"라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6월10일부터 접종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품질검사와 배송 등 사전준비를 빈틈없이 마무리해달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방역이 안정돼야 예방접종도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는 만큼 각 지자체는 선제검사와 역학조사에 역량을 집중하고 현장상황에 맞게 방역조치를 제때 강화해 확산을 조기에 차단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늘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는 현충일"이라며 "지금도 방역현장에서 땀 흘리고 계신 의료진과 공직자, 그리고 누가 보지 않아도 마스크를 꼭 쓰고 계신 국민 모두가 우리 사회를 지키는 영웅"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숱한 위기를 극복하고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었듯이, 코로나19도 국민 여러분의 단합된 힘으로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2.53상승 39.1415:32 11/30
  • 코스닥 : 729.54상승 215:32 11/30
  • 원달러 : 1318.80하락 7.815:32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5:32 11/30
  • 금 : 1763.70상승 8.415:32 11/30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