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회식뒤 확진된 대전도시공사 "변명의 여지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도시공사 전경. /사진=뉴스1
대전도시공사 전경. /사진=뉴스1
대전도시공사 직원들이 지난달 31일 방역수칙을 어기고 회식을 했다가 코로나감염증바이러스(코로나19)에 확진됐다. 거짓말까지 했다는 의혹을 받았는데, 결국 도시공사 사장과 임직원들이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조직관리를 소홀히한 책임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대전도시공사 직원들 8명은 지난달 31일 서구 둔산동에서 회식을 했다. 나흘 후 인 3일에는 이중 1명이 최초 확진됐고, 4일부터 7일까지 3명이 추가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밀접접촉자는 전원 자가격리됐다.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들이 거짓말을 하는 등 동선을 밝히지 않았다가 추후에 회식이 있었다는 게 드러나면서 논란이 됐다.

대전도시공사는 김재혁 사장과 임직원들의 명의로 9일 사과문을 내고 "방역수칙 위반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며 "엄정하고 투명한 후속조치로 도덕성과 공공성 강화를 다짐하겠다"고 했다.

공사 측은 "직원들의 코로나19 감염과 이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혼란에 대해 시민여러분께 사과드린다. 도시공사는 투명하고 엄정한 후속조치를 통해 이번사건을 조직의 도덕성과 공공성을 강화 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달 31일에 대전도시공사 도시재생복지처 소속 8명의 직원들이 서구 둔산동 모처에서 식사와 음주를 해 5인 이상 집합을 금지한 방역수칙을 명백히 위반했다"며 "공공기관 종사자로서 정부와 대전시의 방역수칙을 엄격하게 준수해야함에도 이를 어기고 회식자리를 가진 사실은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확진자와 자가격리자가 복귀하는 즉시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고 방역수칙, 사규 등의 위반사실을 확인하여 엄중한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역학조사 방해 부분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조사함은 물론 금번 사안에 대해 유관기관의 조사가 있을 경우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대전=김종연
대전=김종연 jynews1@mt.co.kr  | twitter facebook

오로지 진실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