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남성에 강제키스 당한 직업학교 강사 울분… 교장 “고소를 하든, 너희끼리 해결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업학교 강사가 60대 남성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지만 교장이 제대로 된 조처를 하지 않았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직업학교 강사가 60대 남성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지만 교장이 제대로 된 조처를 하지 않았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직업학교 강사가 60대 실습생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지만 교장이 수업에 다시 들어가라며 제대로 된 조처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성추행을 당했으나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억울함과 분통함에 글을 올립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지난달 27일 낮 12시45분쯤 60대 남성 교습생에게 강제키스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다른 학생들이 그 남자한테서 술 냄새가 난다고 해 주의를 시키려고 다가가니 자신은 술 먹지 않았다고 말하며 갑자기 강제로 키스를 하고 아무렇지 않은 듯 교실에 딸린 화장실로 들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청원인은 해당 사실을 다른 강사들과 직업학교장에게 알렸지만 제대로 된 보호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청원인에 따르면 교장은 "오후 수업 시간이 되어가니 다시 강의실로 들어가라", "추행을 한 남성과 피해자인 선생님 사이에 둘이 고소를 하든 말든 둘이서 알아서 하라"고 했다.

청원인이 다시 교실에 들어가는 것이 싫어 들어갈 수 없다고 말했지만 교장은 "강사 생활도 제대로 하지 못할 것"이라며 "그럼 다 같이 조퇴를 하라 그러나 조퇴를 시키더라도 피해자인 본인이 교실에 들어가 말하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청원인은 다시 수업에 들어갔고 구석에서 울다 친언니에게 전화를 건 뒤 112에 신고를 했다.

청원인은 경찰 조사에서도 2차 피해를 겪었다고 설명했다. 학교 교장과 실장이 "어느 경찰서냐", "담당 경찰관이 누구냐", "추행범의 아들이 경찰이란다"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청원인은 "성추행을 당한 것도 분하고 억울하며 황망한데 최소한의 피해자 보호조치를 취하지 않는 교장에 대해서 경찰이 하는 말은 '교장은 나쁜 짓을 했지만 법적인 죄목이 없어서 고소가 어렵다'는 것"이라며 "이곳은 지역 사회라 모든 것이 솜방망이 처분이 내려질까 두렵고 오히려 피해자에게 N차 가해를 하지 않을까 두렵다"고 적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