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돌 맞은 '철의 날'… 철강업계, 수급안정·안전문화 결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서관 아트홀에서 열린 제22회 철의 날 기념식에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이휘령 세아세강 부회장 등 철강업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서관 아트홀에서 열린 제22회 철의 날 기념식에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이휘령 세아세강 부회장 등 철강업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철강협회는 9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제22회 철의 날 기념행사를 열었다.

철의 날은 한국 최초의 고로인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첫 쇳물이 생산된 1973년 6월9일을 기념해 2000년부터 개최됐으며 올해 22회째다. 이날 본행사에 앞서 문승욱 산업부 장관과 철강협회 회장단은 사전 간담회를 갖고 최근 국내 철강 산업의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철강업계가 당면한 주요 현안으로 ▲국내 철강수급 조기 안정화 ▲탄소중립 추진 ▲산재 예방 및 안전관리 강화를 꼽았다. 기업과 정부가 긴밀히 협력해 수급 안정 등 시급한 현안을 함께 해결하고, 치밀한 탄소중립 준비 등을 통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의견을 함께했다.

본행사에서 철강업계는 조속한 수급 안정을 위해 생산을 적극 확대해 국내에 우선 공급하며 중소기업 수급 애로 해소에 노력하기로 결의했다. 산업현장의 안전을 최우선 경영가치로 두고 선제적 예방관리와 안전 투자에 힘쓰기로도 다짐했다.

이날 문 장관은 박성희 KG동부제철 대표이사 등 철강 산업 발전 유공자 32명에게 훈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박성희 KG동부제철 대표이사는 해외 법인의 국내 유턴을 추진하고 불연 컬러강판, 항균 아연도금강판 등 경쟁력 있는 제품을 국내 최초 출시해 수출역량을 강화한 공로로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김상균 포스코 전무는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 브랜드인 '이노빌트'를 출시하고 중소기업 상생 플랫폼을 조성해 철강 생태계 강건화에 기여한 공로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최은호 현대제철 상무는 철강 유통 투명화에 기여한 공로로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이밖에 ▲대통령 표창은 신상근 세아제강 노조위원장과 송재업 고려제강 부장 ▲국무총리 표창은 손성익 경원스틸 대표이사와 신경재 한국강구조학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은 김지탁 동국제강 이사 등 25명이 수상했다.

문 장관은 축사를 통해 "철강업계가 지난 수년간 보호무역주의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쟁력을 지켜왔다"며 "코로나19 위기 한가운데에서도 업계가 협력해 철강 중소기업을 위한 상생협력펀드를 지원해 위기를 극복해 낼 수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어서 "당면한 수급 우려도 오늘 철강업계가 결의한 것처럼 적극 대응해 수요산업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23:59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23:59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23:59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23:59 06/11
  • 금 : 71.18상승 0.4723:59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