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 버블 환영합니다"... 항공업계, 여행 수요 회복 기대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방역신뢰 국가와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을 추진한 데 대해 항공업계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사진=뉴스1
정부가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방역신뢰 국가와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을 추진한 데 대해 항공업계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사진=뉴스1
정부가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방역신뢰 국가와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을 추진한 데 대해 항공업계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트래블 버블은 방역 우수 국가 간 협약을 체결하면 상호 여행객들에게 입·출국시 2주간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제도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토교통부가 지난 9일 방역신뢰 국가와 단체관광에 대한 '트래블 버블'을 추진한다고 밝히면서 오는 7월부터는 백신 접종을 마친 경우 특정 국가에서 격리 없는 단체 관광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항공업계는 해외여행 재개에 따른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화물 수송으로 어려움을 일부 극복한 대형항공사와 달리 여객 감소 직격탄을 맞은 저비용항공사(LCC)는 이번 조치를 적극 환영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해외여행을 떠나는 여행객 외에도 반대로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고 티웨이항공은 인천국제항공에서 출발하는 괌과 사이판 노선 운항 허가를 국토부에 신청한 상태다. 에어서울은 홍콩과 일본 나리타 노선 운영 허가를 받은데 이어 괌과 베트남 나트랑, 하노이 노선 운항 허가를 신청했으며 에어부산도 부산에서 출발하는 괌 노선을 신청했다.

반면 대한항공과 진에어는 다소 신중한 분위기다. 기대감이 실제 수요로 이어진 경우가 많지 않다는 게 이유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0.72상승 14.6215:23 06/25
  • 코스닥 : 1012.44하락 0.1815:23 06/25
  • 원달러 : 1127.60하락 7.315:23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23 06/25
  • 금 : 73.73상승 0.315:23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