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축구 왜 안했나?'… 스리랑카전, 높이 싸움 검증할 이유 없었던 한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신욱이 지난 9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5차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사진=뉴스1
김신욱이 지난 9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5차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사진=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진출을 사실상 확정했다.

한국은 지난 9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월드컵 2차예선 5차전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4승 1무, 승점 13점째를 기록한 한국은 남은 레바논전에서 15골차로 패해도 조 1위를 확정짓는다. 레바논에 조 1위를 빼앗길 가능성은 그야말로 산술적으로만 존재하는 셈이다.

이날 한국은 앞서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경기와 대폭 달라진 명단을 들고 나왔다. 변화에 인색한 파울루 벤투 감독이지만 남태희를 제외한 10명을 바꿨다. 그나마 남태희도 전반전 이후 권창훈과 교체됐다. 손흥민, 황의조가 빠진 공격진은 김신욱, 황희찬, 송민규 등이 이끌었다.

김신욱의 선발 투입은 자연스럽게 고공축구를 기대케 했다. 하지만 이날 대표팀의 플레이는 고공축구가 아닌 기존의 후방 빌드업을 통한 연계위주의 축구였다. 이에 대해 일부 팬들은 높이를 적극 활용하는 플랜B를 활용하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물론 높이 위주의 축구를 하지 않은 점은 한번쯤 생각해볼 문제다. 하지만 상대는 조 최약체 스리랑카였다. 냉정하게 스리랑카를 상대로 김신욱의 높이를 실험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

한국은 월드컵 본선행이 어느덧 당연하다. 스리랑카를 상대로 고공축구로 다득점을 한다해서 플랜B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할 수는 없다. 월드컵 무대에서 상대할 팀들의 수비라인은 스리랑카와는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더구나 김신욱의 높이를 스리랑카를 상대로 검증할 이유도 딱히 없다. 물론 일본이나 호주, 이란 등 아시아권에서 비슷한 수준의 팀들을 상대로 김신욱을 내세우면 이야기는 다르다. 하지만 전력차가 현격한 팀을 상대한다면 높이 보다 이번 스리랑카전처럼 동료들과의 연계 플레이를 실험하는 것이 분명 더 나은 선택이다.

더구나 이날 경기는 이기제와 김태환이 각각 좌우 풀백으로 선발 출장했고 공격진에도 데뷔전을 치른 송민규가 나섰다. 그동안 대표팀에서 자주 볼 수 없었던 선수들이 대거 나온 선발로 나왔다. 이들에게 김신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크로스 위주의 스타일을 고수했다면 오히려 김신욱 이외의 선수들을 검증할 기회가 줄어들었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이날 김신욱은 멀티골을 기록했고 송민규는 이동경의 골에 도움을 기록하며 활약했다. 이동경의 골도 대표팀 데뷔골이었다. 정상빈 역시 교체로 출장해 데뷔전을 치렀고 내친 김에 골까지 기록했다. 스리랑카전은 높이를 활용하는 플랜B를 실험할 무대가 애추부터 아니었다. 대표팀 백업 자원들이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이들이 주전 경쟁을 할수 있는 능력이 있음을 보여줬다는 것으로 충분히 만족스러웠던 경기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