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가폭력에 상처입은 분들, 응어리진 가슴 풀어드려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일 김부겸 국무총리가 제34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10일 김부겸 국무총리가 제34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6·10 민주화항쟁 기념일 34주년을 맞아 민주화운동에 힘썼던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김 총리는 10일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 '제34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이제 우리 민주주의는 앞으로 더 나가야 한다"며 "민주주의는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더 나은 길을 함께 찾는 아름다운 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더 많은 국민이 함께 갈 수 있는 길을 부지런히 묻고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총리는 "그것이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더욱 확장하고 민주주의의 가치를 우리의 삶에서 실천하는 길"이라고 언급하며 "이웃에 대한 연대와 사랑 위에서 오늘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희망의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자"고 덧붙였다.

이밖에 김 총리는 "국가폭력에 상처를 입은 사람들의 응어리진 가슴을 풀어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해 정부 포상을 받은 민주화 운동인 29명을 소개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로 서훈자 가족 모두를 모시지는 못했지만 정부포상을 수상하신 모든 분과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다시 한번 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대한민국 정부는 오늘 우리가 누리는 민주주의가 어떤 분들의 피와 눈물로 이루어진 것인지를 후손들에게 온전히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그 약속과 다짐의 상징인 '민주인권기념관'이 조금 후면 첫 삽을 뜨게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총리는 "어두운 세월 국가폭력의 상징인 이곳 남영동 대공분실 현장을 새롭게 민주주의와 인권의 성지로 조성하는 뜻깊은 사업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를 비롯한 정부의 모든 부처가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임해주기를 바란다"며 "민주인권기념관은 고난의 역사를 함께 헤쳐온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 국민은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역사와 정의를 바로 세웠다"며 "오늘 6·10 민주항쟁 34주년을 맞아 참다운 민주주의를 이 땅에 실현하기 위한 그 길에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나서자"고 강조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