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가계·기업부채 증가 속도, 美 금융위기 직전보다 빨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한국경제연구원
사진=한국경제연구원
한국의 가계와 기업 등 민간부채가 다른 나라에 비해 빠른 속도로 늘면서 이미 국내총생산(GDP)를 상회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가계부채의 경우 소득보다 더 빨리 늘어나 상환능력마저 크게 취약해졌다는 주장이다.

10일 한국경제연구원이 BIS(국제결제은행), OECD 등의 통계를 활용해 2016년 말부터 2020년 말까지의 최근 5개년 우리나라 민간부채 추이를 분석한 결과 가계부채의 GDP비중은 87.3%에서 103.8%로 5개년 만에 16.5%포인트 증가했다. 

동일 기간 중 가계부채의 GDP비중 증가폭은 세계평균(43개국) 11.2%포인트, G5(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는 6.4%포인트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기업부채 증가 속도 역시 G5 국가 보다 빨랐다. 한국기업 부채의 GDP비중은 2016년 말 94.4%에서 2020년 말 111.1%로 16.7%포인트 증가했다. 동일 기간 중 세계평균은 18.0%포인트, G5는 14.9%포인트 늘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정책실장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개년 우리나라 민간부채(가계·기업부채) 증가 폭은 33.2%포인트로 과거 미국의 금융위기 직전 5개년(2003~2007년) 증가 폭인 21.8%포인트를 상회할 만큼 그 속도가 매우 가파르다”며 “양질의 일자리 확충 등으로 소득을 부채보다 빠르게 증진시켜 민간부채 비율 완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경연은 DTI(가처분소득 대비 부채비율)와 DSR(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비율)을 G5와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가계소득보다 빠르게 늘어나 상환능력이 취약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2015년에서 2019년 사이 우리나라 가계 DTI는 28.3%포인트 오르면서 증가 폭이 G5(1.4%포인트 증가)의 20배에 달했다. 가계 DSR은 같은 기간 우리나라는 평균 1.6%포인트 증가했지만, G5는 0.2%포인트 줄었다. 

기업의 경우 지난해말 한국의 DSR 비율은 39.7%로 G5의 42.7%보다 낮았다. 최근 5개년(2016년~2020년) DSR 증가폭을 살펴보면 한국 3.7%포인트, G5 6.6%포인트로 한국기업의 부채상환 능력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한경연은 평가했다.  

한경연 관계자는 "우리나라 민간부문의 금리 방어력이 취약한 상황이므로 미국보다 선제적인 긴축 통화정책은 지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