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첫면허 시내버스 부릉부릉!…산본여객 31번 버스, 10일부터 정규운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본여객 31번 버스 개통식에서 한대희 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군포시
산본여객 31번 버스 개통식에서 한대희 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군포시
군포시의 첫 번째 시내버스 면허업체인 산본여객이 정규운행에 들어갔다. 

군포시는 6월 10일 새벽 5시 30분 산본여객 31번 버스가 운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31번 버스는 부곡공영차고지를 기점으로 송정지구, 대야미역, 수리산역, 산본역, 군포시청, 금정역, 산본2동 행정복지센터를 오가는데, 모두 11대가 운행되고 배차간격은 8분~10분이다. 

군포시 관내 4개 전철역 등 수요가 많은 지역을 거치는 만큼, 송정지구 주민을 비롯한 시민들의 이동 편의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산본여객의 모든 차량이 전기버스와 천연가스버스, 초저상버스로 군포시의 대기질 환경개선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군포시는 이에 앞서 6월 9일 오후 부곡공영차고지에서 한대희 시장과 성복임 군포시의회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31번 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 

한대희 시장은 축사를 통해 “현대의 대중교통은 단순한 이동을 넘어 경제활동의 필수 수단으로 인식될 정도로 도시의 중요 복지지표이자 도시발전의 과제로 떠올랐다”고 진단했다. 

“그럼에도 군포시는 그동안 시내버스 면허업체가 없어 인근 시의 운수업체에 의존하는 등 시민들의 교통수요에 즉각적으로 대응하지 못해 왔다”며, “이번에 처음으로 시의 면허를 받은 운수업체 버스가 운행하게 돼 시민들의 교통편의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 시장은 밝혔다. 

한 시장은 특히 “앞으로 GTX-C노선 개통과 금정 복합환승센터 건립, 대야미지구 개발 등, 시의 발전에 부합하는 장기적인 교통정책 수립과 대중교통망 확대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대희 시장은 개통식을 마친 후 참석자들과 함께 부곡공영차고지에서 대야미역까지 산본여객 31번 버스를 시승했다. 

산본여객은 지난해 12월 3개 노선 30대 규모로 군포시의 인가를 받은 군포시 최초의 정규 시내버스 운송사업자다.

군포시는 앞으로 삼성마을 주민과 산본고 학생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산본여객의 2개 노선을 올 하반기 안에 추가로 운행할 예정이다.
 

군포=김동우
군포=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23:59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23:59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23:59 06/22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23:59 06/22
  • 금 : 72.52상승 0.7323:59 06/22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