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면 구긴 ‘밀림의 왕 사자’… 버팔로 사냥 중 역공 당해 나무 위로 피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자 한 마리가 버팔로를 사냥하다가 겁을 먹고 나무로 도망친 사연이 외신에 보도돼 화제다. 사진은 버팔로에게 겁을 먹고 나무로 피신한 사자의 모습. /사진= 올라브 토클 인스타그램
사자 한 마리가 버팔로를 사냥하다가 겁을 먹고 나무로 도망친 사연이 외신에 보도돼 화제다. 사진은 버팔로에게 겁을 먹고 나무로 피신한 사자의 모습. /사진= 올라브 토클 인스타그램
아프리카 케냐의 초원에 사는 사자가 버팔로를 사냥하려다 오히려 역공을 당해 나무 위로 도망간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8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선은 노르웨이 사진작가 올라브 토클이 케냐 마사이 마라 국립 야생동물 보호구역에서 촬영한 한 장의 사진을 보도했다. 사진 속에는 길게 뻗은 나무에 필사적으로 매달려있는 사자 한 마리가 있었다. '밀림의 왕' 사자였지만 겁에 먹은 채 나무에 매달려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올라브에 따르면 당시 사자 5마리가 500마리 이상의 버팔로 떼를 사냥하러 추격 중이었다. 그 중 4마리가 약해보이는 몇몇 버펄로들을 찾아내 몰래 접근했다.

하지만 버팔로가 냄새를 맡고 이를 알아채 사자들에게 돌진했다. 이후 진행된 추격전에서 사자들 중 1마리는 나무 위로 올라가 1시간가량 몸을 피했다. 이때 올라브가 이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올라브는 "갑자기 버팔로가 사자의 존재를 알아차렸고 가장 힘이 센 무리가 사자들을 향해 돌진했다"며 "사자들 중 3마리는 재빨리 달아났지만 나머지 1마리는 사나운 버팔로 떼에 둘러싸여 도망갈 수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그 사자는 한 나무에 올라간 뒤 버팔로 무리가 그곳을 떠날 때까지 거의 1시간 동안 머물렀다"고 덧붙였다.

케냐 마사이 마라 국립공원은 사자와 표범, 치타와 같이 큰 고양이과 맹수들이 서식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사자는 이 지역에 900마리 이상이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