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학교' 투표 조작 프로듀서, 징역 1년 법정 구속… 임의로 순위까지 조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책임프로듀서가 1심에서 법정구속됐다. 사진은 2017년 방송된 아이돌학교 포스터. /사진=엠넷 제공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책임프로듀서가 1심에서 법정구속됐다. 사진은 2017년 방송된 아이돌학교 포스터. /사진=엠넷 제공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시청자 투표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책임프로듀서 김모씨가 재판에서 징역 1년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됐다.

10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9단독 이원중 부장판사는 업무 방해 혐의로 기소된 책임프로듀서 김모씨에 징역 1년, 관계자인 기획제작국장 겸 본부장 대행 김모씨에는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이 부장판사는 프로듀서 김씨에 대해 "시청자가 모르게 온라인 투표에 가중치 점수를 반영하고 임의로 순위까지 조작해 관련자들이 조작 방송을 하게 했다"며 "이 사건 업무 방해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결했다.

유죄로 판단된 사기 혐의에 관해 "순위 조작으로 탈락자를 선정했다는 것을 피해자들이 알았다면 유료 투표를 안 했을 것으로 보여 기망행위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부장판사는 "투표 결과를 순위 조작한 뒤 방송에 관해 실무자들이 내용을 알지 못했다"며 "이는 피해자 회사의 방송 제작, 아이돌그룹 선발·육성 등 업무 담당자의 오인·착각을 이용한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회사 이익을 위한 의도라 해도 위법행위까지 용인했다고 볼 수 없다"며 "투표 조작으로 방송 제작, 아이돌그룹 육성의 공정성을 해했다"고 지적했다.

본부장 대행 김모씨를 방조범으로 판단한 재판부는 "프로듀서 김씨의 순위 조작을 승낙한 것 이상의 행위에 관여한 정황이 보이지 않는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 부장판사는 이번 투표 조작 사건에 대해 "투표 순위 조작으로 방송 프로그램 공정성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시청자 신뢰가 손상됐을 뿐 아니라 결과적으로 시청자들과 투표자들을 우롱했다"며 "탈락한 출연자는 아이돌학교 방송 취지에 따라 출연했는데 데뷔 기회를 박탈 당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2017년 방영된 '아이돌학교'의 투표결과를 조작해 재판에 넘겨졌다. 유료 문자투표에 참여한 6만9000여명으로부터 투표 수수료 1500여만원과 정산 수익금 3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