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결국 권익위에 부동산 문제 전수조사 의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9일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기 위해 감사원에 들어서는 추경호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부터)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지난 9일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기 위해 감사원에 들어서는 추경호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부터)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10일 국민의힘은 소속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조사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102명의 소속 국회의원 부동산실태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에 의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지난 9일 감사원에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감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감사원은 하루 만에 국민의힘에서 의뢰한 '부동산 투기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대해 불가하다고 회신했다. 감사원법 제24조3항 직무감찰 범위 '국회, 법원 및 헌법재판소 소속 공무원은 제외한다'를 근거로 들었다.

감사원의 회신에 결국 국민의힘은 권익위로 전수조사 의뢰를 넘겼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7일 소속 의원 12명을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이어 민주당이 국민의힘 지도부를 압박하자 감사원 전수조사 카드를 꺼냈다. 이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국민의힘에 "감사원에 접수된 전수조사 의뢰 사건을 국민권익위원회로 이첩해주길 바란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치권은 권익위가 민주당 출신 전현희 전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어 이를 의식한 국민의힘이 감사원에 의뢰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이를 놓고 꼼수라는 지적이 강하게 나오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권익위로 급선회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당내 일부 중진을 중심으로 권익위 조사를 회피할 이유가 없다며 지도부 결정을 공개 비판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 일각에선 민주당보다 적발 의원 수가 많거나 대선 정국에 전수조사 결과가 발표될 경우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64.94상승 24.1513:33 06/22
  • 코스닥 : 1012.21상승 1.2213:33 06/22
  • 원달러 : 1132.70하락 213:33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3:33 06/22
  • 금 : 71.79상승 0.8113:33 06/22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손 잡은 이준석 대표와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