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주차장서 미끄덩, 전치 10주" 손님 잘못? 카페 책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월 한 여성이 카페 보도블록과 연결된 경계석에 발을 디디다 미끄러졌다. 손님은 손해배상을 요구했지만 카페 측은 거절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지난 3월 한 여성이 카페 보도블록과 연결된 경계석에 발을 디디다 미끄러졌다. 손님은 손해배상을 요구했지만 카페 측은 거절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비 오는 날 카페 주차장에서 미끄러져 발목이 골절됐다면 누구 책임일까. 손님은 손해배상을 요구했지만 카페 측은 거절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한문철TV'에는 '커피 전문점 주차장에서 미끄러져 발목 골절 위험한 주차장을 방치한 잘못?'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엔 지난 3월 대구광역시 한 카페에서 찍힌 CCTV 영상이 담겨있었다.

한 차량이 카페 주차장에 들어왔다. 주차 후 보조석에서 내린 한 여성이 매장 보도블록과 연결된 경계석에 발을 디디다 미끄러졌다. 여성은 일어나지 못하며 발목 쪽을 붙잡고 괴로워했다.

제보자는 "미끄러져 삼과골절상을 입었다"며 "10주 진단이고 수술 후 현재 재활 치료하고 있으며 1년 후 고정핀 제거술이 예정됐다"고 밝혔다. 1차 수술 비용은 869만원쯤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비가 왔고 주차장 하차 자리에 미끄럽고 10cm 높이인 턱이 있을 이유가 없다고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애인 주차구역이 없어 거동이 불편한 사람은 매장 입구 주차를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하차지점에 미끄럽고 놓은 경계석은 위험하다고 생각된다. 당시 미끄럼 주의 안내도 없었고 사고 이후 현재는 미끄럼방지 테이프가 붙어 있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운영자인 한문철 변호사는 "(손님에게) 카페 측 소송이 들어왔다"며 "책임이 없다는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이 걸렸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 변호사는 법원에서 화해 권고 결정이 나올 것 같다고 예측했다. 그는 "매장 측에선 이 사건을 합의로 끝내면 다음에도 해줘야 할 수 있어서 끝까지 갈 것 같다"고 말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