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손정민씨 아버지 "자식 죄 숨겨도 처벌 못 한다니" 심경 토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손정민씨 아버지가 지난 10일 자신의 블로그에 최근 심경을 토로했다. 사진은 지난달 8일 아들 그림을 선물받은 후 눈물 흘리는 정민씨 아버지. /사진=뉴스1
고 손정민씨 아버지가 지난 10일 자신의 블로그에 최근 심경을 토로했다. 사진은 지난달 8일 아들 그림을 선물받은 후 눈물 흘리는 정민씨 아버지.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고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50)가 자신의 블로그에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손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려 “며칠 동안 답답한 일이 많았다”며 “사람들의 배신이 이어지면서 우울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정민이에게 아무 것도 해줄 수 없다는 무력감이 지배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내 앞에서는 울 수 없어 퇴근길에 누나에게 전화해 한바탕 울었다”며 “울고 난 후 좀 나아져 멀쩡한 모습으로 집에 들어갔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내가 너무 법률에 무지했다”며 ‘친족상도례’를 소개했다. 친족상도례는 친족 간 재산범죄에 대하여 그 형을 면제해주는 형법상 특례를 말한다.

손씨는 이 법과 관련해 “(이 법을) 설명해주신 분에 따르면 자녀가 잘못했어도 부모가 범인 도피를 도와주거나 증거 인멸하는 것은 죄를 물을 수 없다”며 “자녀가 죄를 지었으면 숨기지 말고 벌을 받게 하는 게 부모의 도리라고 생각했는데 우리 법은 그렇지 않더라”고 주장했다.

그는 “제가 무식한 건지 법률이 전근대적인 건지 모르겠다”고 토로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