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하는데 왜 무릎 꿇어”… 인종차별 반대 퍼포먼스에 불만 드러낸 헝가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무릎 꿇기' 캠페인과 관련해 모든 국가에게 강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사진은 지난 9일(한국시각) 아일랜드 대표팀과 헝가리의 친선경기에서 무릎 꿇기를 한 아일랜드 대표팀과 달리 헝가리 대표팀은 서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무릎 꿇기' 캠페인과 관련해 모든 국가에게 강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내놨다. 사진은 지난 9일(한국시각) 아일랜드 대표팀과 헝가리의 친선경기에서 무릎 꿇기를 한 아일랜드 대표팀과 달리 헝가리 대표팀은 서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무릎 꿇기' 캠페인과 관련해 "이를 모든 국가에게 강요하는 것은 도발 행위"라고 강조했다.

11일(한국시각) 오르반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무릎을 꿇는 행위는) 흑인 노예제도를 실시한 다른 지역(서유럽 국가)의 관습이지 중부 유럽 국가와는 관련이 없다"며 "모든 국가 선수들에게 행동을 강제하는 것은 도발"이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어 "헝가리 선수들은 (무릎을 꿇지 않고) 서서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9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스자자 페렌츠 경기장에서 헝가리와 아일랜드의 친선경기가 열렸다. 경기 시작 전에 아일랜드 대표팀 선수들은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한쪽 무릎을 꿇었다. 이에 헝가리 일부 팬들이 격렬하게 야유를 보냈다. 지난 7일 잉글랜드와 루마니아 평가전에서도 무릎 꿇기를 하는 잉글랜드 선수들에게 루마니아 팬들이 소리치면서 논란이 일었다.

오르반 총리는 해당 팬들에 대해 "우리 입장에서는 이러한 제스처를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많다. 우아한 반응은 아니었지만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옹호했다. 빅토르 오르반 총리는 민족주의·보수주의 성향 정당인 청년민주동맹(피데스) 소속으로 2010년 총선에서 승리한 이래 현재까지 총리직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유로2020 대회에 참가하는 헝가리 축구 국가대표팀은 '죽음의 조'로 평가 받는 F조에 속해 있다. 헝가리는 오는 16일 포르투갈과 조별 예선 1차전을 치른다.
 

변준수
변준수 byunjs@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변준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