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1호기 표류 이어지나… 운영허가안 '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일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탈핵시민행동의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반대 촉구하는 기자회견 옆으로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신한울 1·2호기 운영허가 촉구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스1
11일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탈핵시민행동의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반대 촉구하는 기자회견 옆으로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신한울 1·2호기 운영허가 촉구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스1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 운영허가 안건을 첫 상정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향후 재논의 하기로 했다.

원안위는 11일 제140회 회의에서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호기 운영허가안을 논의한 결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이번 심의에서는 그동안의 보고과정에서 논의된 사항을 종합한 결과에 대해 토론했다"며 "한수원이 전날 운영허가 서류의 변경이 필요하다고 보고해 해당 변경사항에 대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추가적인 검토 등을 거친 후 종합적으로 원안위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발전 용량 1400MW(메가와트) 규모의 신한울 1호기는 2011년 건설허가를 받아 현재 대부분의 공사가 끝난 상태로 운영 허가 취득이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쟁점은 신한울 1호기에 설치된 '피동총매형수소재결합기(PAR)' 안전성 논란 및 항공기 재해 위험성 등이다. 안전성 논란이 지속되면서 원안위는 지난해 11월 신한울 1호기 심의에 착수한 이후 이례적으로 12번의 보고를 받았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탈원전)에 원안위가 보조를 맞추면서 고의로 심사를 지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날 원안위는 7개월 만에 안건을 상정했으나 첫 심의의결 자리인 데다 위원들 간 의견도 엇갈려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