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와 일본은 한통속… “독도 표기 정치적 선전 아니다” 황당 주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OC가 일본의 독도표기 논란에 대해 일본 입장을 대변해 주는 듯한 입장을 보여 논란이다. 사진은 지난 8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서울겨레하나 회원들이 IOC에 항의서한 보내기 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하하는 모습. /사진=뉴스1
IOC가 일본의 독도표기 논란에 대해 일본 입장을 대변해 주는 듯한 입장을 보여 논란이다. 사진은 지난 8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서울겨레하나 회원들이 IOC에 항의서한 보내기 운동 선포 기자회견을 하하는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표기 중재 요청을 위해 보낸 서한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정치적 선전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정부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명의로 독도 표기와 관련해 중재를 촉구하는 서한을 IOC에 긴급 발송했다. 정부는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때 한반도기에서 독도 삭제를 권고한 IOC의 태도에 비춰볼 때 비슷한 수준의 중재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IOC의 대응은 지난 사례와 달랐다. 같은날 제임스 매클리오드 IOC 올림픽연대국장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이 문제를 논의했으며 독도 표기는 단지 지정학적인 표시일 뿐 정치적 선전은 아니라고 한다"고 밝혔다. 이에 IOC가 일본의 입장을 그대로 되풀이하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는 해당 내용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IOC 회신을 기다리며 황 장관 명의의 서한을 준비하던 중 IOC의 답변을 받았다"며 "IOC에 중재를 요구하는 서한을 재차 발송했다"고 설명했했다.

문체부는 외교부와 협의해 독도 문제에 대해 공동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 1일에는 김정배 제2차관 주재로 외교부, 대한체육회와 함께 '도쿄올림픽 누리집 내 독도 표시 대응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하고 일본의 독도 표시를 시정하도록 하는 한편 한국의 영유권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일본이 지도를 수정하지 않으면 도쿄올림픽 참가를 보이콧 해야 한다는 의견에 "선수들의 4년 동안 노력이 걸린 문제라 지금은 결정지을 수 없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