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재개발·재건축 지역 어린이 등굣길 안전'에 녹색어머니회와 협력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개발·재건축 지역 어린이 등굣길 교통지도를 위한 업무협약식. / 사진제공=광명시
재개발·재건축 지역 어린이 등굣길 교통지도를 위한 업무협약식. / 사진제공=광명시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명경찰서 녹색어머니회(회장 여환분)와 ‘재개발・재건축 지역 어린이 등굣길 교통지도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여환분 녹색어머니연합회장, 녹색어머니회원, 안전보안관 등이 참석했다. 본 협약은 관내 재개발 재건축 공사 현장이 늘어남에 따라 어린이들의 등굣길 안전 관리를 강화하고자 마련됐다. 

광명시는 현재 도시재정비 및 재건축 사업으로 지역 내 곳곳에서 주택건설 공사가 진행됨에 따라 6개 초등학교, 15곳에 30명의 안전보안관을 배치해 공사장 주변 안전지도와 등하굣길 교통지도를 하고 있다. 

시는 공사지역이 동시다발로 점차 늘어남에 따라 더욱 효과적인 어린이 등굣길 안전관리를 위해 이번 협약을 맺고 녹색어머니회와 힘을 모으기로 했다. 

녹색어머니회는 공사현장 주변에 배치된 안전보안관과 협업하고 향후 추가 진행되는 재개발 재건축 공사지역의 교통지도에도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협조해 주시는 녹색어머니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관내 모든 재개발·재건축 지역의 공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녹색어머니회뿐 아니라 다른 봉사단체와도 협력해 교통안전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우리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환분 녹색어머니연합회 회장은 “재개발 재건축지역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교통지도로 봉사할 수 있음을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 아이들이 학교를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교통지도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경찰서 녹색어머니회는 2001년부터 어린이들의 교통안전지도, 어린이 교통안전교육, 어린이 보호구역내 교통법규준수 캠페인 등 적극적인 교통안전 봉사활동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관내 24개 초등학교 학부모 1만787명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광명=김동우
광명=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