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칼럼] “기초체력이 튼튼한 엑티브ETF 노려라”

“투자 목표 설정하고 시간 믿는 투자 공략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김영찬 기자
그래픽=김영찬 기자
지난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으로 전 세계 주식시장은 크게 하락했다. 이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비롯한 중앙은행은 공격적으로 금리 인하를 단행했고 시중에 풀린 돈은 주식 시장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시장에 뿌려진 많은 돈과 낮은 금리는 위험 선호 심리를 자극했고 주식을 포함한 자산의 가격은 상승했다.

부동산과 주식 가격 상승으로 상대적으로 가난해진 사람을 일컫는 ‘벼락 거지’나 다른 사람이 모두 누리는 좋은 기회를 놓칠까 봐 불안한 마음에 걱정하는 ‘포모(FOMO·Fear Of Missing Out) 증후군’ 등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주식 시장에 참여한 많은 이들은 높은 수익을 얻었다. 올 1월6일에는 코스피가 사상 처음으로 3000을 돌파한 이후 지난 7일 3252.12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유동성 장세서 펀더멘털 장세로


주식시장에도 사계가 있다. 현재 많은 애널리스트들이 인용하는 우라가미 구니오의 이론에 따르면 경기 사이클은 주식 시장의 사계와 연결된다. 경기 상승기는 유동성 장세와 실적 장세, 경기 하락기는 역금융 장세와 역실적 장세로 구분한다.

경기 상승기에 주식시장이 상승할 수 있는 원동력은 크게 두가지로 꼽힌다. 첫째는 넘쳐나는 돈의 힘. 즉 유동성을 통한 상승이다. 둘째는 펀더멘털(내재가치)이다. 실제로 기업 실적 개선을 통한 상승을 말한다. 펀더멘털이란 한 나라의 경제 상태를 표현하는 데 가장 기초적인 자료가 되는 성장률·물가상승률·실업률·경상수지 등 주요 거시경제지표를 말한다. 시장에선 주로 기업의 기초체력으로 통용된다. 유동성으로 상승한 장세는 이후 펀더멘털이라는 원동력으로 다시 상승한다.

현재 시장은 펀더멘털로 초점이 이동하다 발생한 인플레이션으로 변동성을 키우고 있다. 인플레이션은 금리 인상으로 연결돼 시장 유동성을 줄일 수 있고 줄어든 유동성은 주식시장 변동성을 높이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올해 주식시장을 전망하는 애널리스트 대부분은 국내 증시의 상승을 전망하면서도 지난해와 같은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지는 말라고 선을 긋는다. 코스피 지수 상승보다는 중장기적으로 펀더멘털이 우수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성격이 강한 기업이 더 많이 상승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시장참여자 사이에서는 영업이익을 내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으며 기초체력이 강한 기업을 가려내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개인투자자 또한 기업의 기초체력과 ESG 성향 여부를 판단한 후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

개인투자자들이 직접 옥석을 가리기에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든다. 이런 경우 전문가의 힘을 빌려 기초체력이 강한 상품군으로 구성된 금융상품을 활용해 볼 것을 권한다.
그래픽=김영찬 기자
그래픽=김영찬 기자


액티브ETF에 주목하라


최근 이러한 시장 흐름을 반영해 지난 5월25일 8종의 액티브ETF(액티브 상장지수펀드)가 출시됐다. 다른 자산운용사도 액티브ETF를 준비하고 있다.

액티브ETF란 시장 상황에 따라 편입 종목을 빠르게 선택해 벤치마크 대비 초과 수익을 노릴 수 있는 상품이다. 추종지수를 그대로 복제하는 전통적인 ETF와 달리 운용 매니저 결정에 따라 포트폴리오 내 자산 비중을 조정해 구성할 수 있는 상품이다.

출시된 액티브ETF의 면면을 보면 운용사는 다르지만 투자 테마는 비슷하다. ETF 펀드를 구성하는 종목을 살펴보면 대부분 탄탄한 재무구조와 미래의 성장 동력을 가진 기업들로 구성돼 있다. 동일한 영역 안에서 강점을 보이며 누구나 아는 해당 분야의 대한민국 대표주가 대거 포진해있다.

다만 액티브ETF도 기초지수와 0.7의 상관관계(기초지수를 70% 정도 추종해야 하는)를 가져가야 하는 제약이 있으므로 수익률을 극대화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 단기간 고수익을 보장하는 상품이 아님을 염두에 둬야 한다.

액티브ETF도 주식처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돼 거래된다. 여러 이유로 직접투자가 쉽지 않다면 중장기적인 펀더멘털과 ESG를 함께 고려한 펀드를 활용한 간접투자를 대안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기업의 수익 창출 능력과 장기 성장 역량을 고려해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는 ‘마이다스책임투자증권투자신탁(주식)’이나 구조적 경쟁력으로 내재가치가 우수하며 장기 성장이 가능한 기업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한 ‘에셋플러스코리아리치투게더증권자투자신탁1호(주식)’을 눈여겨 볼만하다.

유동성이 풍부하고 저금리인 상황에서 투자는 필수다. 성공투자를 위해선 시장을 이해하는 공부가 필요하고 이를 바탕으로 본인의 투자 성향과 상황에 맞는 투자를 해야 한다. 기초체력이 튼튼한 투자는 안정적으로 부를 쌓을 수 있는 포석이 될 것이다. 투자의 목표를 설정하고 시간을 믿는 투자를 시작해보자.
 

최은영 NH농협은행 All100자문센터 WM전문위원
최은영 NH농협은행 All100자문센터 WM전문위원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