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 아들 여자탈의실 데려온 무개념 엄마 "애가 뭘 알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일 중국 SNS 웨이보에 10세 아들을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데리고 들어간 한 엄마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사진=뉴스1(웨이보)
지난 8일 중국 SNS 웨이보에 10세 아들을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데리고 들어간 한 엄마의 이야기가 올라와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사진=뉴스1(웨이보)
중국에서 한 엄마가 10세 아들을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데리고 들어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아이 엄마는 오히려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지난 8일 누리꾼 A는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 여성탈의실에 들어온 10대 남자아이 사진을 게재했다.

A씨는 "매일 수영장 탈의실에 아들을 데리고 오는 여성이 있다"며 "키도 크고 10살쯤 돼 보인다"고 글을 썼다.

이어 "옷만 갈아입는 게 아니고 샤워까지 한다"며 "내가 의자에 앉아 다리를 벌리고 눈을 감은 채 머리를 감다가 눈을 떴는데 아이가 쪼그리고 앉아서 내 사적인 부분을 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매우 화가 났고 굴욕감을 느꼈다"며 곧바로 직원에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수영장 측은 "그 아이가 아직 어려서 어떻게 할 수 없다"는 어처구니없는 답변을 내놓았다고 한다. 여기에 아이의 엄마는 "아이가 아직 어려서 (여성 알몸을) 봐도 모른다. 당신만 무섭게 생각하는 것"이라며 오히려 A씨를 나무랐다고 전했다. 이어 "엄마 옆에 있던 아이는 엄마가 말하는 걸 듣고 웃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여성 탈의실에서 속옷으로 추정되는 노란색 하의만 입고 있는 남자아이의 사진도 올렸다.

이 게시물이 올라가자마자 누리꾼들은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다. 일부 누리꾼들도 비슷한 상황을 맞닥뜨린 적이 있다며 맞장구를 쳤다.

이들은 "3~4살이면 이미 성별 차이를 인식할 수 있다", "아이가 몇 살이든 같은 성별의 탈의실과 샤워실에 들어가야 한다", "부모 교육이 중요하다. 성 의식은 어릴 때부터 키워야 한다", "어느 수영장인지 궁금하다" 등 분노를 표했다.

한 누리꾼은 "아빠가 딸을 남자 탈의실로 데려갈까? 아니다"라며 "아이의 나이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중요한 건 성별이다. 어린 시절부터 올바른 성별 개념을 함양하도록 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우리나라는 여성 목욕탕과 탈의실에 출입 가능한 남자아이의 연령을 만 4세 미만으로 제한하고 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