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 올해 두번째 희망퇴직… 산업·수출입·기업은 7년째 '0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을지로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사진=기업은행
서울 중구 을지로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사진=기업은행
신한은행이 만 49세(1972년생)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 가운데 국책은행의 희망퇴직자는 최근 7년 동안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책은행의 회망퇴직제도를 현실성 있게 개선해 인재 선순환 구조를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도 일부 나온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책은행 희망퇴직자는 최근 7년 동안 '0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감사원이 지난 2014년 금융 공공기관의 명예퇴직금(잔여보수 85~95%)이 과도하다고 지적, 명퇴금을 줄이면서 이보다 더 많은 임금을 받을 수 있는 임금피크제를 선택하는 현상이 두드러진 결과다.

신한은행은 올해 들어 두차례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앞서 신한은행은 지난 1월에도 희망퇴직 절차를 진행했고 20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오는 14일까지 신청받는 희망퇴직에선 연차와 직급에 따라 최대 36개월의 특별퇴직금을 지급한다.

국책은행의 희망 퇴직금은 기재부 지침에 따라 월 임금의 45%만을 받아 시중은행과 비교하면 20~30% 수준에 그쳐 사실상 인력 구조조정에 손을 대지 못하는 실정이다. 수천만원 가량의 자녀 학자금과 창업 지원금, 건강검진케어 등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며 명예퇴직을 적극 권장하는 시중은행과 대비되는 모습이다.



국책은행 직원 10명 중 1명은 임금피크제


이에 따라 KDB산업은행·한국수출입은행·IBK기업은행 등 국책은행 3사의 올해 임금피크제 대상 직원 수는 지난 2016년 194명에서 내년 1685명으로 8배 이상 급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는 역대 최대 수준으로 전체 직원 중 '고참 직원' 비중은 약 10%에 이르는 수준이다.

임금피크제는 일정 연령부터 임금을 단계적으로 낮추는 제도로 은행권은 만 55~57세부터 정년 60세까지 3~5년간 임금피크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신규 채용 규모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산업은행을 비롯한 8개 금융공기업의 신규 채용은 408명으로 2019년(495명)에 비해 17.6% 감소했다. 문재인 정부가 적극 나서는 일자리 창출 기조에 부합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금융노조와 국책은행 노조는 현실적이지 못한 희망퇴직제도 때문에 신규 채용이 축소되고 있다고 토로한다.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은 "임금피크제 직원은 적당한 직무가 없어 다른 현장 직원들의 업무 강도는 커질 수밖에 없다"며 "신규 채용도 제한돼 청년 일자리가 줄어든다"고 말했다.

이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장철민(더불어민주당·대전 동구)의원은 "임금피크제 관련 이슈 등에 대해 향후 민주당 의원들이나 홍남기 경제부총리,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과 논의하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