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지역 무분별한 매립·성토 제도적으로 근절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제창 포천시의원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사진제공=포천시의회
연제창 포천시의원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사진제공=포천시의회
포천시 지역내 무분별한 매립·성토를 제도적으로 근절할 보안책이 마련됐다.

11일 포천시의회에 따르면 '포천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안이 포천시의회 제158회 정례회 조례 등 심사특별위원회에서 원안 가결됐다.

대표발의한 연제창 의원(더불어민주당, 군내·신북·창수·영중·영북·관인·포천·선단)은 “이번 개정안을 통해 무분별한 성토 및 농지 훼손을 막고, 타 시로부터 막대한 토사가 유입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일부 시민들께서 허가사항 신설에 따른 우려를 제기하시지만 허가기준을 준수한 성토 등에 대해서는 기존처럼 큰 불편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시와 다각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법안은 포천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포천시에서 1m 이상 농지성토 행위 시에는 반드시 사전 개발행위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으로 무분별한 매립·성토로 인한 토사 유출, 주변환경 훼손, 인접 농경지 피해 등을 제도적으로 예방하고자 포천시의회 시의원이 전원 동참한 개정안이다.

그간 포천시는 농지의 생산성 향상을 목적으로 하는 2m 이내의 성토행위는 일정 기준을 준수하면 개발행위허가 대상이 아니었다. 그러나 일부 토지주와 개발업자는 이를 악용해 무분별한 매립·성토를 자행하여 토사 유출 및 주변환경 훼손, 인접 농경지 피해를 야기했다. 

또한, 최근 포천시 주변 대규모 택지개발(남양주 왕숙지구 등)로 발생한 토사가 우리 시로 무분별하게 유입될 우려가 높은 상황에서 본 개정안은 이러한 문제를 제도적으로 근절할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해당 개정안은 금일 포천시의회 조례 등 심사특별위원회에서 원안 가결됨에 따라 6월 16일 본회의 최종 의결 후 공포·시행될 예정이다.
 

포천=김동우
포천=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3 06/24
  • 금 : 73.73상승 0.3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