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플로이드 사망 영상 찍은 소녀 퓰리처상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넬라 프레이저가 찍은 조지 플로이드가 과잉진압되는 영상 © AFP=뉴스1
다넬라 프레이저가 찍은 조지 플로이드가 과잉진압되는 영상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백인 경관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눌러 사망에 이르게 한 과정을 영상으로 찍었던 10대 소녀가 11일 저명 언론상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퓰리처상위원회는 이날 다넬라 프레이저(17)가 용감한 보도를 했다는 점을 높이 사 특별감사(special citation) 부문 상을 수여했다.

프레이저는 2020년 5월 미니애폴리스의 경찰관 데릭 쇼빈이 플로이드를 죽음에 이르게 한 과정을 영상으로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이 영상을 본 전세계 많은 이들이 분노해 흑백 인종차별 철폐 시위에 나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