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예약자에 'AZ' 접종한 병원… “독극물도 아닌데” 황당 변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얀센 백신 접종 대상자인 여성 예비군 A씨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는 일이 발생했다.

12일 뉴스1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11시 진주시 상대동 소재 한 의료기관에서 얀센 백신 접종을 예약했다.

A씨는 병원에서 접종을 받으면서 일반 주사보다 아프다는 느낌을 받아 간호사에게 "얀센 백신은 다른 주사보다 아프냐"고 물었다.

이에 당황한 간호사는 "투약된 백신은 얀센이 아니라 AZ"라고 답하면서 다른 백신을 접종한 사실을 알게 됐다. 

병원 관계자는 "죄송하다고 여러번 사과했고 보건소에 바로 신고를 했다"며 "대신에 AZ 대상자인 남편에게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독극물을 주사한 것도 아니고 여러 사람이 맞는 주사인데, 좀 번거롭게 해준 것밖에 더 있나"라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A씨의 건강상태는 특별한 문제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가족은 "접종 전 의료진이 백신을 확인했어야 하고 병원에서 죄송하다고 하는데 진심 어린 사과는 아닌 것 같다"며 "앞으로 저희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게 방역 당국 및 의료기관에서는 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