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부자 "최백호, 남편 다음으로 가장 좋아하는 남자" 웃음

'불후의 명곡' 1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강부자와 최백호가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였다.

12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10주년 기념 특집으로 의미 있는 기록을 되돌아봤다.

여섯 번째 살펴본 기록은 '최고의 슈퍼 루키'였다. '불후의 명곡'은 10년간 많은 스타를 발굴했다. 효린, 알리, 에일리, 문명진, 손승연, 황치열 등이 있었다. 황치열은 "가수로서의 기대치가 재가 되고, 많은 걸 내려놓았었다"며 "'불후의 명곡'에서 무대를 할 때마다 가수로서의 퍼즐이 맞춰지는 느낌이 들었다. 제게는 고향 같다. '불후의 명곡' 덕에 중국에서도 활동할 수 있었고 덕분에 지금까지 노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배우 강부자가 '불후의 명곡' 10주년을 축하하며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강부자는 '가을 바다 가을 도시'를 불렀는데, 노래의 원곡자인 최백호가 깜짝 등장했다. 강부자는 최백호를 '남편 다음으로 좋아하는 남자'라고 소개해 웃음을 줬다. 강부자와 최백호는 '그쟈'로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오랫동안 인연을 이어온 사이다. 신동엽은 "굉장히 오래전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그쟈'를 불렀었다"며 강부자가 최백호의 꾸준한 팬이라고 얘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