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X김지석X정소민, 예능감→입담 빠지지 않는 배우들(종합)

'아는 형님' 1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예능인들에게 뒤지지 않는 예능감과 입담을 가진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1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채정안 김지석 정소민이 출연했다.

세 사람은 집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드라마 '월간 집'에 함께 출연한다. 이수근이 세 사람에게 집이 있냐고 묻자 김지석은 당황했다. 정소민은 김지석이 드라마 촬영을 시작하는 시점에 자가 소유주가 됐다고 말했다. 김지석은 "아직 익숙하지가 않다"면서 쑥스러워했다.

김지석은 강호동 때문에 '부실 보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김지석은 "촬영 날 몸이 좋지 않았다. 커플 게임 중 몇 번 넘어졌다. 강호동이 그게 재밌었나보다. 그 이후 내가 게임을 할 때마다 나한테 '넘어져라'라고 했다. 그다음부터 '부실 보이'라는 타이틀을 얻었고 실제로 하체가 약해졌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형님들은 김지석에게 서운한 사람이 있냐고 물었다. 김지석은 "서운한 것보다는 김영철에게 나한테 왜 그랬을까 묻고 싶다"고 말했다. 김지석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찍을 때 SNS에 셀카를 올렸는데, 김영철이 '못생겼다'라고 댓글을 달았다고 한다. 김영철은 "나는 유머였던 것 같다. 너희 팬들이 대댓글을 달길래 너무 놀라서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신동은 김지석에게 서운한 점이 있다고 말했다. 신동은 "스물한 살 때 엄청 친했다. 근데 김지석이 갑자기 인기가 늘었다. 축하해주려고 모임을 만들었는데 김지석이 정말 늦게 왔다. 그런데 '내일 촬영이 있다. 10분만 있다 가겠다'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김지석은 "그때가 '부실 보이' 하던 때"라면서 "너희들한테는 멋있어 보이고 싶었다"고 얘기했다.

김지석은 채정안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지인의 모임에서 우연히 만났을 때 김지석은 채정안을 보자마자 '샤랄라'하는 음악이 재생되는 것 같은 기분에 사로잡혔다고 했다. 그러나 채정안은 술에 취해 눈에 초점이 없는 상태였다고. 채정안은 그때 당시 취해있었지만 모르는 남자의 목소리를 듣고 자동으로 시선 처리를 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채정안은 드라마 '커피 프린스 1호점' 때문에 '국민 구 여친'이라는 별명이 있다. 채정안은 "나는 내가 그때 그렇게 청순하고 예쁘고 아름답게 나오는지 몰랐다. 지금 보면 정말 예뻤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채정안은 "매년 재방료 통장을 보면 해외에서 많이 들어온다. '커피 프린스 1호점' 비중이 많다"고 덧붙였다.

정소민은 예명을 정할 때 철학관에서 받은 이름을 맞혀보라고 했다. 김지석은 정소민의 본명이 '김효진'이라고 했다. 그러자 정소민은 분노해서 김지석에게 뿅망치를 날렸다. 형님들은 김지석에게 김효진이라는 여자친구가 있는 것 아니냐며 놀렸다. 정소민은 김지석이 촬영장에서도 '효진' '유진' 등으로 부르며 거듭해서 틀렸다고 폭로했다. 정소민의 본명은 김윤지다. 정소민이 받은 예명은 '김반짝반짝빛나'라고 했다. 정소민은 "도저히 못하겠어서 사람 이름 같은 걸로 달라고 했다. 그래서 자음만 받아서 내가 조합을 해서 지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